메뉴 건너뛰기


사투리에 관한 에피소드 2

복이 2004.11.12 01:46 조회 수 : 80183

<금중 카페의 글 그대로 옮겨 놓습니다>

나는 녹동 처자와 결혼을 해서인지 집에서는 고향 사투리가 공용어이다.
그런데 아들이 초등학교엘 들어갔는데 2학년 때던가...
이녀석이 학교를 갔다와서 느닷없이 나에게 이렇게 묻는 것이었다.
'아빠.,,아빠 고향이 전라도야?'
즈그 담임 선생님이 '최진우 아빠는 전라도 사람인가 보다" 그랬다는 것이다.
왜냐하믄 우리 아들이 그때도 지금처럼
"아따..겁나게 좋네이...워메...추운거..."
이런 말을 자연스럽게 해댔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내와 첨으로 우리의 말투, 즉 사투리에 대해서 논의를 했는데
결론은 요즘 아새끼들은 뻑하믄 왕따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괜히 사투리 쓰는 것이 놀림의 빌미가 될 수도 있으니까
"자제합시다" 였다.

그래서 그날부터 우리는 아이들 교육상 아주 우아하게 표준말로 대화를 하기로 했다.
호칭도 "어이..."에서 폼나게 "여보..."로 바꾸기로 했다.
그리고 상대방이 사투리를 쓰면 지적해 주기로....
사실 징그런 "여보~~~"보다
"어이....어잇만새...." 가 얼마나 정시롭고, 이무롭고, 편한가.

그런 합의가 있었던 날... ...
저녁밥을 준비하는데 내가 아내에게
'어이...모른 생선좀 있으믄 꼬재"  했더니 아내가  
"여보...마른 생선좀 있으면 굽지"  라고 말하라 그랬다.
잠시 후..........................
방에서 아들놈과 테레비를 보는데
베란다에서 빨래를 걷던 아내가 갑자기 고래고래 소리를 쳐댔다.
....................................................................................................
"어이...진우아빠..어이....까스랜지에 생선좀 디께조~~~"

나는 튀어가면서 소리쳤다...
"디께조가 아니고 뒤집어랑께~~~~"
.................
글쓰면서 담배좀 피웠더니.... 아휴....이 냉갈좀 봐...
애들아...아빠 책상 빼간에 새떼 어딨어??
친구!  내일은 바뻐서 여기 못올것 같으니까 고페나 그고페 봐~~~~~~
금메말이시...사투리좀 쓰지 말자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우리의 옛 지명 살아있어 더욱 정답다 (각 마을 지명 알기) [23] 운영자 2003.11.27 105115
공지 금산사투리의 총정리 [534] 무적 2004.10.22 175760
34 기대 몬당 rladnlgjs 2013.04.29 7687
33 나는 조구 대그빡 맨치로 맛있는 것이 옵뜨랑께 file 운영자 2011.05.08 28426
32 오죽하믄 지가 그른 애 멘 소리까지 했긋소 file 운영자 2011.05.01 25357
31 사투리 잘 보았습니다. 그리고... 울산나그네 2009.06.19 58505
30 사투리자료 퍼 갑니다.. 감사합니다. [2] 정은미 2008.06.03 71262
29 여름날의 추억 김양현 2006.08.13 51753
28 마통에 외 크덱끼 [1] 김양현 2006.07.19 84652
27 메~게 대답을 하재마는... [3] 김양현 2006.05.12 79482
26 전라도 우리 탯말책이 나왔어요~~ [2] 섬사랑 2006.04.28 69706
25 아따검나게춥다 [2] 영미 2005.11.20 102471
24 볼카졌다 [5] 거시기 2005.07.30 101577
23 이순신장군의실수 [4] 이순신 2005.07.14 73220
22 7번, 북한산 님의 글을 저의 경상도 친구가 바꿨답니다. 진순아 2005.05.10 44726
21 금산 사투리 정무열 2005.02.06 66390
» 사투리에 관한 에피소드 2 [4] 복이 2004.11.12 80183
19 정겹습니다 RLAGUDDK 2004.10.24 67891
18 사투리 한마디! [23] 황차연 2004.09.05 107503
17 나도 한자리 해 볼라요..... [23] 거시기 2003.12.25 103809
16 금산부르스 서울 에서 2004.02.08 62614
15 금산욕 [1] 서울 에서 2004.02.08 107515
14 군대에서전라도고문관 [2] 유병운 2003.12.28 85344
13 거시기와 머시기 김양현 2003.12.10 47370
12 그랑께 택시타자고 그렸자나!..........(펌글) 북한산 2003.12.06 58621
11 오랫만에 사투리 올려드리죠... [4] 김양현 2003.12.04 74560
10 잼있는 금산 사투리~~~ [5] 김양현 2003.11.25 91171
9 우리동네는 연소라서...어전리...인데...사투리...하고 친한가벼~ [2] 김양현 2003.11.22 77087
8 사투리는 계~~~속됩니다. [1] 김양현 2003.11.20 84684
7 오늘 욕먹을 지서리 않했소? [3] 북한산 2003.11.20 67176
6 요정도는 다 알재라? [5] 김양현 2003.11.19 78450
5 맞는것 같네요. 김양현 2003.11.10 56974
4 정말로 뭐가 몬지 못알아묵것넹.... 흠냐... 2003.10.22 66315
3 정겨운 고향말(2탄) [3] 김양현 2003.10.07 89018
2 정겨운 사투리 [3] 김양현 2003.10.05 69914
1 사투리게시판을 시작하면서.. [2] 거금도 2003.08.10 6869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