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동정(桐井) 원래는 산골 안에 금(金)이 매장된 마을이 있어 古羅金(고라금)이라 부르다가 마을 앞 연못가에 오동나무가 있고 그 밑에 있는 바위에 솟는 샘이 있다하여 동정이라 불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원래 동정, 신정, 성치가 한 마을이였는데 인구가 증가됨에 따라 성치, 신정마을로 분리되었다.
조회 수 893 추천 수 0 댓글 4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 / 작자미상

 

제 기억력을  좋게 해 주십사 하고

감히 청 할수는 없사오나

저에게 겸손한 마음 주시어

저 기억이 다른 사람의 기억과 부딪칠때

저도 가끔 틀릴수 있다는 가르침 주소서.

 

저로 하여금  뜻하지 않는 곳에서 

선한 사람 만나게 하여 주시고 

그 사람 에게서 좋은재능 발견하는 능력 주소서

그리고,

선듯 그에게 말해줄수 있는 아름다운 마음 주소서.

 

                        ** 이하 생략

 
  • ?
    목계 2021.03.04 11:53
    들플처럼... / 류시화

    마음 가득히 바람이 부는
    무한 虛空의 세상

    맨몸으로 눞고 맨몸으로 일어서는
    들플처럼 살아라 !

    함께 하되 
    홀로 존재하라 !

    과거를 기억하지 말고 
    오직 현재에 머믈러라 !

    슬픔은 슬픔대로 가게하고
    기쁨은 기쁨대로 오게하라 !

    다만,무언으로 노래하며
    언제까지나 무소유한 영혼으로 남아라 !
  • ?
    박영환 2021.03.11 07:19
    때로는 용서하기 힘든 사람도 있다
    지울수 없는 분한 일도 있다
    그러나 그럴수록 용서하라 !
    왜냐 하면 
    그런 기억과 분노들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의 질을 망가뜨리기 때문이다
    칠레의 첫 여성 대통령 미첼 바첼레트의 말이다.

    그녀에게는 아버지가 군사 정권의 고문으로 재직 하다가
    무고하게 희생된 아픈 과거가 있었으나
    대통령이 된후 자신의 주도 하에 그 사건을 원만하게 해결했다.

    그녀는 억울하게 희생된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보다는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평화를 위해 정적들을 용서하여
    화합을 이끌어 냈다.
    누구도 흉내낼수 없는 포용력을 보인 것이다

    유연한 사고와 탄력적인 리더십으로
    위기에 처한 국가 경제를 안정 시킴으로써
    그녀가 이끈 칠레는 남미 최초로 OECD 즉,
    경제개발 협력기구의 일원이 되었다.

    그녀의 퇴임 직전 지지율이 84%였으며
    2013년 대통령 선거에 재도전 하여 당선 되기도 하였다.
    그녀가 여성이라는 사회적 제약을 극복하고 
    성공할수 있었던것은 나름의 원칙과 소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 ?
    박영환 2022.04.05 21:17
    너 / 목계

    널 보기 전에는 알지 못했다
    내 머문 세상이 이토록 찬란한것을...

    너를 바라보며 가슴 설레였고
    외로움의 그늘이 걷혀가는 순간들이
    정말 좋았다

    깜깜한 내영혼 속으로 한줄기 햇살처럼 
    그렇게 너가 나에게 왔다.
  • ?
    목계 2022.07.13 08:18

    남성 여러분 ! 반드시 결혼 하세요
    좋은 여성을 만나면 행복할 것이요
    악처를 만나면 철학가가 될것 입니다

    위의 말은 소크라 테스가
    아테네 군중 들에게 했던 말 입니다
    소크라테스의 아내는 악처로 이름난 여성이였음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사실 입니다
    그가 자신의 처에게 얼마나 시달리고 있는지를
    역설적으로 표현 한것은 아닐였을까요. ㅎㅎ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우리마을 변천하고있네요. file 최진오 2022.05.29 216
388 젊었을 때 1 file 최진오 2022.03.22 321
»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 4 박영환 2021.03.04 893
386 인생무상 최진오 2021.02.07 246
385 아카시아 꽃잎필때 3 박영환 2020.06.09 1195
384 어머님 3 최진오 2020.03.29 483
383 생의 계단 3 박영환 2020.02.19 1379
382 理 解 라는 샘 박영환 2019.09.11 1257
381 장자의 以明에 관한 인식론적 고찰 박영환 2019.08.16 1586
380 경주 최부잣 집 이야기 박영환 2019.06.03 898
379 톨스토이 의 세가지 의문 1 박영환 2018.12.21 996
378 장자의 소요유 2 박영환 2018.11.19 944
377 천국의 문 1 최진오 2018.11.16 195
376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리...... 5 박영환 2018.09.24 1074
375 100 퍼센트 의 삶 박영환 2018.07.29 1053
374 예술 혼 박영환 2018.06.16 1039
373 ‘다큐공감’ 고흥 거금도 동정마을, 자식 기다리는 어머니 마음 1 file 고락금이 2018.05.06 721
372 우리마을 팔순잔치 file 최진오 2018.04.17 373
371 귀 거래사 박영환 2016.12.08 1703
370 추석 4 최진오 2016.09.05 4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