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동정(桐井) 원래는 산골 안에 금(金)이 매장된 마을이 있어 古羅金(고라금)이라 부르다가 마을 앞 연못가에 오동나무가 있고 그 밑에 있는 바위에 솟는 샘이 있다하여 동정이라 불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원래 동정, 신정, 성치가 한 마을이였는데 인구가 증가됨에 따라 성치, 신정마을로 분리되었다.
2021.02.07 18:47

인생무상

조회 수 264 추천 수 0 댓글 0

부모님의 높은은혜 태산보다 더높으며

부모님의 깊은은혜 바다보다 깊다하나

살면서도 못다함은 효성이라 하였건만

효자효부 나타남은 오랜가뭄 콩나기네

시집왔은 새색시는 시부모를 마다하고

장가들은 내아들은 살림나기 바쁘도다

제자식이 장난치면 싱글벙글 웃으면서

부모님이 훈계하면 듣기싫은 표정이네

시끄러운 아이소리 잘한다고 손뼉치며

부모님의 회심소리 듣기싫어 빈정대네

제자식의 오줌똥은 맨손으로 주무르나

부모님의 기침가래 불결하여 못견디네

제자식의 잡비에는 풍성하게 던져주고

부모님의 용돈에는 인상쓰고 빈약하네

간식봉지 들고와서 아이손에 넘겨주고

부모위해 고기한근 주는것은 인색하네

애완동물 병이나면 가축병원 달려가도

늙은부모 병이나면 그러려니 태연하네

열자식을 키운부모 하나같이 키웠건만

열자식은 한부모를 귀찮스레 제쳐주네

자식위해 씀씀이는 아낌없이 하였건만

부모위해 씀씀이는 하나둘씩 따져보네

자식들의 손을잡고 외식함도 잦았는데

늙은부모 위해서는 외출하기 어렵다네

젊은이의 무상인가 신시대의 변천인가

인생흥망 이덧없는 허사로다

 

설이 다가오네요 부모님 용돈 많이 드리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우리마을 변천하고있네요. file 최진오 2022.05.29 316
388 젊었을 때 1 file 최진오 2022.03.22 404
387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 4 박영환 2021.03.04 1042
» 인생무상 최진오 2021.02.07 264
385 아카시아 꽃잎필때 3 박영환 2020.06.09 1261
384 어머님 3 최진오 2020.03.29 499
383 생의 계단 3 박영환 2020.02.19 1422
382 理 解 라는 샘 박영환 2019.09.11 1289
381 장자의 以明에 관한 인식론적 고찰 박영환 2019.08.16 1672
380 경주 최부잣 집 이야기 박영환 2019.06.03 940
379 톨스토이 의 세가지 의문 1 박영환 2018.12.21 1054
378 장자의 소요유 2 박영환 2018.11.19 973
377 천국의 문 1 최진오 2018.11.16 203
376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리...... 5 박영환 2018.09.24 1112
375 100 퍼센트 의 삶 박영환 2018.07.29 1085
374 예술 혼 박영환 2018.06.16 1079
373 ‘다큐공감’ 고흥 거금도 동정마을, 자식 기다리는 어머니 마음 2 file 고락금이 2018.05.06 761
372 우리마을 팔순잔치 file 최진오 2018.04.17 391
371 귀 거래사 박영환 2016.12.08 1741
370 추석 4 최진오 2016.09.05 5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