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정관리 more

2018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ㆍ 동정(桐井) 원래는 산골 안에 금(金)이 매장된 마을이 있어 古羅金(고라금)이라 부르다가 마을 앞 연못가에 오동나무가 있고 그 밑에 있는 바위에 솟는 샘이 있다하여 동정이라 불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원래 동정, 신정, 성치가 한 마을이였는데 인구가 증가됨에 따라 성치, 신정마을로 분리되었다.

 

 

20180505_다큐공감_고흥거금도동정마을.jpg

 

"오늘도 어머니는 기다립니다"

 

■ 방송일시 :2018년 05월 05일 (토) 저녁 7시 10분 - KBS 1TV

■연출: 이슬아 ■작가: 박현주 ■제작사 : 프로덕션 미디컴

 

 

 

의려지망 (倚閭之望)

언제 올지 모르는 자식을 동구 밖까지 나와 기다리는 어머니의 마음

 

지난 명절에도 다녀오지 못한 고향 집에 홀로 계신 어머니.

어머니는 오늘도 오지 않을 자식을 기다리며 동구 밖을 서성인다.

내려올 법한 자식이 오지 않을 때 섭섭해 하는 얼굴과 

내려오겠다는 자식의 기별을 받고 설레는 어머니의 모습을 떠올려본 적 있을까?

긴 연휴가 이어지면 고향집 어머니는 지난 설에 다녀가지 못한 자식들이 혹시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애꿎은 달력만 뒤적여보고 계실지도 모른다.

자식들 다 떠나보내고 혼자 고향에 남은 우리네 부모님은 어떤 모습으로 

이 영원한 짝사랑을 견디며 살까?  

 

봄꽃처럼 문득 “엄마~ ”하며 대문을 들어설 자식 기다리는 어머니의 모습은

한 폭의 풍경화처럼 따뜻하고 또 애틋하다.

그 애틋함의 풍경을 고흥의 섬마을 거금도 동정마을에서 담았다.

고향 계신 부모님께 당장 전화 한통 하고 싶어질지도 모른다.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1.jpg

 

"오늘은 안 올라나....

옛날에는 저기 나무 밑에 가서 기다리다가

막배 타고 아기들 들어오는 거

보고 그랬제...

엄마 하고 대문으로 들어오면

그렇게 좋았더라"

 

 

 

 

 

■ 남도 중의 남도, 고흥의 아름다운 쪽빛 바다와 봄 풍경

 

#. 봄이 절정에 이른 4월 고흥의 봄 

  바다와 갯벌을 낀 거금도 동정마을 어머니들의 평범하지만 공감 가는 ‘내리사랑’ 이야기를 

  쪽빛 바다와 흐드러진 봄꽃의 풍경과 함께 담아낸다.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2.jpg

 

 

■ 바빠서 자주 연락하지 못했던 고향집 어머니의 기다림의 풍경

 - 보고 싶은 아들들아, 잘 계신가?, 거금도 동정마을 김복례 어머니 (88세)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3.jpg

 

 

"응 보고 싶지. 전화 오면 본 것 마냥 좋더라. 

너는 전화 잘 해줘라. 

전화 안 하냐? 전화기 없냐?"

 

 

김복례 어머니는 5남 1녀를 둔 어머니는 자식, 손주 전화 기다리는 일이 유독 간절하다.

한글을 깨치지 못해 걸 수가 없다. 여든여덟. 갈수록 손자들 이름도 가물가물해지는 나이.

마당 안 뜰에 앉아 봄풍경을 감상하며 해바라기 하는 일이 하루 일과의 대부분.

바다 건너 먼데 나가 사는 자식 손자들 전화 오는 일은 어머니에겐 큰 사건이고 복이다.

 

"막둥이가 온단다. 서울 사는 넷째도 온단다. 

차는 안 갖고 왔으면 좋겠다. 

막 걱정이 돼서...."

 

거금도 동정마을은 밀양 박씨의 마을. 

봄이 되면 마을의 시제사를 지내러 명절에도 오지 못햇던 아들들이 봄손님처럼 찾아온다.

김복례 어머니의 아들들도 온다. 어머니는 설레고....

그런데, 오겠다는 날 아들들 전화도 없고...

늦은 밤까지 동구 밖에 나와 기다리는 어머니의 마음은 애틋하기만 한데...

 

"엄마 나 갈게요 이러면 잠을 못 자요 

우리 올 때까지 안절부절 하니까 그걸 아니까 전화 안 하고 갑자기 와야 

그나마 어머님이 눈 한번 붙이는 거예요"

 

시제사를 마치고 온 아들 둘. 오십줄에 앉은 아들이 어머니 앞에서 재롱을 부리는데...

다음날 아들 가는 길 배웅하는 어머니는 봉지봉지 먹을 것 챙겨주느라 분주하기만 하고...

 

"엄마 조금만 싸줘. 타이어 빵구 나"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4.jpg

 

"내가 울면 가는 아기들이 

목에 걸려 되겠냐. 

안 그래도 엄마 여기 혼자 있응께 자식 노릇 못하네 그러는데 안그래? 

자식 보는 앞에서는 

나는 춤만 출란다"

 

 

■ 자식이 옆에 없어도 같이 있는 것 같아 - 혼자 남은 어머니의 시계는 느리게 간다

- 남순열 (82세) 어머니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5.jpg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6.jpg

 

"카네이션 꽃 이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보면 그냥 좋아"

 

요즘 대개 시골이 그렇듯, 고흥 거금도 동정마을 지나다니는 어머니들도 혼자 산다.

어머니들은 자식들 다 커버린 지금에도 늘 일을 끼고 산다.

그렇게 바쁘게 하루로 보내고 깜깜한 밤. 혼자 보내는 적막한 시간의 풍경을 담았다.

 

 

■ 미국 간 아들 보고 싶어 눈물이 나 - 김갑례 어머니 (80)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7.jpg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8.jpg

 

"택배 보내지 말라해도 자꾸 보내는거 이거 엄마병 같아...

이 병은 죽을 때까지 안 고쳐질 것 같애"

 

김갑례 어머니는 미국 가 사는 큰아들에게는 좋아하는 파김치를 더 이상 보낼 수 없어 울컥한다. 언제 다시 볼 수 있을지 기약이 없을 것만 같다는 아들. 

김갑례 어머니가 말하는 효자는, 전화 자주하는 자식이라고.

 

 

■ 고향으로 돌아온 아들, 박은성 (50세)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09.jpg

 

"시간이 없어 전화 못하겠어요?

정말 그럴까? 

마음이지... 

그런데, 나도 그게 잘 안되더라고"

 

바다가 그렇게 싫어서 도망치듯 도시로 나갔다던 박은성씨

스무살 때 부모 품을 떠난 박은성씨는 쉰이 되어서야 고향으로 돌아왔다.

이미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였다. 고향 떠난 아들들의 마음을 박은성씨가 풀어놓는다.

 

 

 

■ 하루에 팔순잔치만 여덟명, 온동네 자식들 다 모였네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10.jpg  20180505_kbs다큐공감_거금도동정마을_011.jpg

 

마을에 팔순을 맞은 어머니가 여덟명

생일 축하 자리에 온 마을 사람들 다 모였다. 그동안 보지 못한 아들 딸들도 다 왔다.

어버이 은혜 부르는 자리에 모두들 울컥하고 눈물을 삼키는데...  

 

 

 

출처 : http://www.kbs.co.kr/1tv/sisa/gonggam/view/preview/2603978_105206.html

 

 

동영상 다시보기 페이지[kbs 로그인] : http://www.kbs.co.kr/1tv/sisa/gonggam/view/vod/index.html

 

 

 

  • ?
    김창선(희연) 2018.06.04 01:18
    동정리 이장님을 비롯해서 모든 분들께 안부를 전합니다.우리 이모님.(박학영)모친.그리고 8명이나 팔순을 맞으신 어머님들 정말 보기 좋왔습니다 그중에는 내가 잘아는 누님 한분도 계셨습니다 더구나 우리 큰 이모님을 멀리 독일땅에서 보고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앞으로 건강 잘 챙기시고 오래 오래 사시길 빌겠습니다 이런 찬치를 치뤄주신 이장님을 비롯 동내 청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동정리 모든분들 항상 건강하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 100 퍼센트 의 삶 박영환 2018.07.29 222
375 행복 이라는 연꽃 1 박영환 2018.06.29 168
374 예술 혼 박영환 2018.06.16 224
» ‘다큐공감’ 고흥 거금도 동정마을, 자식 기다리는 어머니 마음 1 file 고락금이 2018.05.06 256
372 우리마을 팔순잔치 file 최진오 2018.04.17 225
371 귀 거래사 2 박영환 2016.12.08 479
370 추석 4 최진오 2016.09.05 367
369 [초대합니다] 11월2일(일) 오전11시~ [사당역 교통문화교육원] file 동정회장 이치진 2014.10.27 3039
368 재경금산중앙군연합회 취임식 file 김선덕 2014.04.18 3165
367 재경금산중앙군연합회 취임식 file 선덕여왕 2014.04.18 2989
366 제7회재경금산중앙학군연합회 이취임식및체육대회 file 사무국 2014.03.19 2684
365 동정마을 양파밭 지슴뽑기~ 김선화 2014.02.24 3431
364 모십니다. 집행부 2013.11.01 3115
363 김성용 장녀 (영란) 결혼 안내 2 독수리 2013.10.15 3291
362 이모님도 울고 나도 울고 김창선 2013.09.22 3671
361 동정 출신 김기순별세 1 최수용 2013.08.14 3665
360 " 깊은 감사드립니다." 박승순 2013.07.19 3390
359 " 부 고 " 알려드립니다 1 박윤순 2013.07.15 3230
358 광주.최봉술 남순심의 삼녀 은효양의 결혼 최수용 2013.05.14 3913
357 [고흥] 재경 향우들 남다른 고향 사랑 최수용 2013.04.10 39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