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군 13회

by 윤솔아 posted Apr 0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주군 13회

 

                                                                                       윤 솔아

 

 

내 비록 낭인이였지만

내 맘은 항상 주군을 향해 

달려 갑니다

 

내 비록 낭인이였지만

내 맘은 항상 주군을 향해

열려 있었습니다

 

내 비록 낭인이였지만

내 맘은 항상 주군을 향해

열정 품고 살았습니다

 

내 비록 낭인이였지만

내 맘은 항상 주군을

짝사랑하고  있었습니다

 

낭인의 맘이

모아지는날

우리가

우정이 있는가

의리가 있는가

사랑하고 있는가

확인 하려 합니다.

 

 

 

 

2017.04.06--동창회를 기다리면서.....

 

 

  • ?
    木 鷄 2017.04.07 20:55

    바람은 바람끼리 모여사는 이웃 이길래

    서로를 부르고,  대답하였거든

    서로의 가슴을 열자 ......** 김 남조의 5월의 연가 中에서 **

  • ?
    박영환 2017.04.24 09:46

    율리시스 / 알프레드 테니슨

    비록 많은 것을 잃었지만
    또한 많은 것이 남아있으니,

    예전처럼 천지를 뒤흔들지는 못할지라도
    우리는 여전히 우리다.

    영웅의 용맹함이란, 단 하나의 기개,

    세월과 운명 앞에 쇠약해졌다 하여도
    의지만은 강대하니,

    싸우고,찾고,발견하며,굴복하지 않겠노라 !

  • ?
    박성준 2017.05.04 09:05
    참으로 좋은 시
    인생의 끝 길을 하늘에 두고
    오직 님을 바라며 살아갑니다.
    윤솔아님 박영환님 언제나 즐겁고 편안하며 크고 밝은 길 가기실 빕니다.
  • ?
    박영환 2017.05.04 20:41

    요즈음 거금도 닷컴에서
    댓글 보기가 힘든데
    윤솔아님 ! 그리고 박성준님 !
    이렇게 말문을 터 주셔서 고맙고 반갑 습니다.
    아무리 각박한 세상 일지라도
    이웃을 한번쯤 돌아보는 여유쯤은 있어도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우리서로 안부도 묻고,
    짧은 대화라도 나누는 사이가 되보면 어떨까요 ?

  • ?
    박성준 2017.05.10 11:43
    고맙고 감사하외다
    관심을 두는 만큼 사람은 서로간 기븜을 얻고
    편안함을 둡니다.
    2878에 3월이 육육하게 사라졌습니다.
    세상은 생각이 넓고 넉넉한 만큼 편한 지혜도 얻습니다.
    그래서 세상을 다 벗어버리고 오직 믿음 안에서 편히 살려합니다.
    기억력에 문제가 있어 잊은 것도 많답니다.
    편히 잘 지내세요.
  • ?
    박영환 2017.06.06 09:52
    박성준님 답글이 늦어 죄송 합니다.
    거금도 닷컴에 오랜만에 들어 왔네요.
    저가 먼저 대화를 나누자고 해놓고 지키지 못했습니다.ㅎㅎ
    그러나 잊고 있지는 않았답니다.
    때이른 여름날씨가 무덥군요.
    그래도 계절따라 산천이 푸르니 그걸로 위안을 삼습니다.
    몸도 마음도 늘 건강하십시요. 또 뵙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183
306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215
305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359
304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365
303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405
302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538
301 삶의 균형 1 박영환 2018.07.29 481
300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566
299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49
298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90
»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39
296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220
295 이름 2 윤솔아 2016.12.18 108
294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53
293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444
292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532
291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429
290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28
289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702
288 어머니 황차연 2016.02.22 1119
287 아버지 1 file 운암 2016.01.04 10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