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by 목 계 posted Nov 17,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때는 1582년........

전쟁이 난무하던 일본의 동쪽 오아리라는 작은성에

성주의 아들로 태어난 오다 노부나가라는 사람이 있었다.

 

훤출한 용모와 면도날 처럼 예리한 두뇌를 가진 걸출한 인물 이였다.

그무렵 일본은  보다많은 땅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으로 그야말로 아수라장 이였다.

 

어지러운 일본 열도에 큰 발자국을 남긴 그의업적은 실로 대단 했다.

일찌기 깨어 있었던 그는 과감히 서구의 문명을 받아들여 카돌릭 신자를 위한

거대한 성당을  짓는가 하면, 활과 창검으로만 싸웠던 구식 무기에서

서양의 신 병기인 총을 가장 먼저 수입한 선구자 이기도 했다.

어지러운 세상 을 바로 잡아 보기 위해 고군 부투했던 그가

9활 정도 일본천하를 평정했을 무렵 그는 부하의 반란으로 위기에 처한다.

 

일본 천하가 곧 자기 손아귀에 들어올 거라는 자만심 때문 이였을까 ?

그는 고작 300명 정도의 친위병 만을 거느린채

교토 주변에 있는 작은 절에 머무르고 있었다.

반심을 품은 부하  미스히데가 치밀한 작전을 세우고

한밤중에 15000명의 병력으로 주변을 세겹 네겹으로 포위 했다.

 

그렇다고 순순히 항복 한다거나 도망갈 생각을 할만큼

나약한 노부나가 가 아니였다.

비록 소수의 병력 이였지만 그들은 용감히 싸웠다.

하지만, 용맹한 그들 에게도 한계는 있었다.

죽음을 각오한 결사대 300명과  불같은 성격의 노부나가는

날이 밝아올 무렵 기진맥진 상태에 이른다.

죽음의 그림자를 예감 했지만 적에게 순순이 목을 내줄 노부나가는 아니였다.

 

부인 "노"마님을 비롯한 시녀들을 모아 놓고

미스히데놈은 아녀자에게 칼을 휘두를 놈이 아니니

너희들은 이곳에서 빠져나갈수 있다. 급히 이곳을 빠저 나가라고 명령했다

목숨이 경각에 놓인 위급한 상황 임에도 한치의 흐트러짐도 보이지 않았을뿐 아니라

부하의 성격까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다.

 

그리고 나서 그가 선택한 것은 불속으로 몸을 던져

자신의 몸을 불태워 버리는 것이였다.

그의 나이 49세 의 한창 꿈을 펼칠 아까운나이였다.

 

그의 선택은 성격에 어울리는 선택이기도 하거니 와

자신의 부하에게 목을 내어주기에는 그의 자존심이 허락치 않았으리라 !

그래서 나는 감히 말한다.

노부나가는 불꽃처럼 살다가 불꽃처럼 죽어간 사나이라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169
307 公明心(공명심) 과 功名心(공명심) 박영환 2019.06.10 65
306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120
305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292
304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314
303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360
302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490
301 삶의 균형 1 박영환 2018.07.29 440
300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524
299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46
298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87
297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36
296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213
295 이름 2 윤솔아 2016.12.18 101
294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44
»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406
292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490
291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386
290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25
289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697
288 어머니 황차연 2016.02.22 11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