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 날 그 때는

by 박성준 posted May 04,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그 날 그 때는

                          박성준


왜 그리 처절한 고통이었던가.

알 수 없는

아픔과 슬픔이 밀물져 와

암팡지게 아파 정말 무너질 것 같았다.


울고 싶었다

펑펑 소리내어 울며 아픔을 쏟고 싶었다.

한껏 소리내어 풀고 싶었다.


도저히 알 수가 없었다.

날 엄습하며 단절시키려는 그 기운이

무엇때문에 열린 것인지

독한 삶을 접고 차라리 농사를 지을까 했다.


고향 땅에 돌아가

무릎 꿇고 하늘을 보며 새 힘을 얻고

세상 모두를 초월하여

오직 하늘을 보며 평안을 누리고 싶었다.

  • ?
    박성준 2017.06.19 13:06
    그 섬, 거금도에서
    시/박성준

    막힌 맘이 툭툭 터지고
    가슴이 뻥 뚫리는 그 섬에는
    자연이 날개 편 환한 길들이 많다.

    묶힌 답답함을 푸는 생기로
    한것 문을 여는
    바람 나라의 풍차가 있다.

    자연에 이르도록
    온몸이 기쁨에 젖는
    넉넉한 감동의 산이 있다.
    생각을 푸르게 여는 낭만이 있다.

    거금도, 그 좋은 섬에는
    언제나 샘 솟는
    가곡 닮은 시원한 바다가 있다.
    맑은 청정함이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406
315 고드름 윤솔아 2020.03.14 83
314 봄은 참으로 좋은 것 같아요 윤솔아 2020.03.14 65
313 나의 소확행 윤솔아 2020.03.14 52
312 후회 윤솔아 2020.03.14 41
311 새해에 윤솔아 2020.03.14 28
310 사랑 윤솔아 2020.03.14 31
309 지금 윤솔아 2020.03.14 17
308 그날 윤솔아 2020.03.14 13
307 많이 보고프다 윤솔아 2020.03.14 31
306 말의 온도 윤솔아 2020.03.14 22
305 장자의 以明 에 관한 인식론적 고찰 木 鷄 2019.08.16 408
304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545
303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665
302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613
301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762
300 삶의 균형 1 보헤미안 2018.07.29 666
299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745
298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93
»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137
296 주군 13회 5 윤솔아 2017.04.06 1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