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학동산 최근 댓글

그 날 그 때는

by 박성준 posted May 04,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그 날 그 때는

                          박성준


왜 그리 처절한 고통이었던가.

알 수 없는

아픔과 슬픔이 밀물져 와

암팡지게 아파 정말 무너질 것 같았다.


울고 싶었다

펑펑 소리내어 울며 아픔을 쏟고 싶었다.

한껏 소리내어 풀고 싶었다.


도저히 알 수가 없었다.

날 엄습하며 단절시키려는 그 기운이

무엇때문에 열린 것인지

독한 삶을 접고 차라리 농사를 지을까 했다.


고향 땅에 돌아가

무릎 꿇고 하늘을 보며 새 힘을 얻고

세상 모두를 초월하여

오직 하늘을 보며 평안을 누리고 싶었다.

  • ?
    박성준 2017.06.19 13:06
    그 섬, 거금도에서
    시/박성준

    막힌 맘이 툭툭 터지고
    가슴이 뻥 뚫리는 그 섬에는
    자연이 날개 편 환한 길들이 많다.

    묶힌 답답함을 푸는 생기로
    한것 문을 여는
    바람 나라의 풍차가 있다.

    자연에 이르도록
    온몸이 기쁨에 젖는
    넉넉한 감동의 산이 있다.
    생각을 푸르게 여는 낭만이 있다.

    거금도, 그 좋은 섬에는
    언제나 샘 솟는
    가곡 닮은 시원한 바다가 있다.
    맑은 청정함이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155
306 形質 論 1 木 鷄 2018.12.22 180
305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210
304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245
303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297
302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425
301 삶의 균형 1 박영환 2018.07.29 391
300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475
299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41
»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84
297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33
296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208
295 이름 2 윤솔아 2016.12.18 98
294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32
293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362
292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440
291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321
290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22
289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695
288 어머니 황차연 2016.02.22 1113
287 아버지 1 file 운암 2016.01.04 10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