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12화 : 감똥

by 달인 posted Jan 04,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12: 감똥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은 무슨 꽃일까?

진흙에서 자라지만 그 더러움이 물들지 않아 화중군자(花中君子)라고 불리는 연꽃?

화중신선(花中神仙)으로 불리는 해당화?

찬 서리에도 굴하지 않고 고고하게 핀 국화?

그것도 아니면 그 청초함으로 가을날의 여심을 흔드는 코스모스?

그러나 이 질문은 정말 어리석은 질문이다.

모든 꽃은 각각의 특징으로 나름대로 충분히 아름다운데 말이다.

 

그럼 사람들은 무슨 꽃을 가장 좋아할까?

이것도 정말 어리석은 질문이다.

초봄의 매화와 이화(배꽃), 봄의 진달래와 철쭉 그리고 개나리, 여름의 장미, 가을의 국화와 코스모스, 겨울의 동백꽃 등등의 꽃을 사람들은 각각의 개성이 다르듯 저마다 좋아하는 꽃이 다른데 말이다.

 

그럼 나는 무슨 꽃을 좋아하는가?

꽃을 유별나게 좋아하지는 않지만 파란 가을 하늘 아래 평화롭게 펼쳐진 마을의 집집마다에 주렁주렁 달려 빨갛게 익어가고 있는 감을, 나는 감꽃이라 부르며 특히 좋아한다고나 할까!

 

하나의 감이 이렇게 익어갈 수 있을 때까지에는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을 것이다.

채 열매를 맺지 못하고 떨어져 버린 감꽃도 있었을 것이며, 여름날의 그 모진 태풍에 가지가 찢어지는 아픔도 보았을 것이다.

또한 이제는 다 이루었다 하고 마음을 놓는 그 순간, 달콤한 즙을 노리면서 그 때를 기다려온 온갖 벌레들의 공격도 있었을 것이다.

이러한 모든 역경을 견뎌내고 자기의 역할을 다 한, 그리고 우리에게 평화와 풍요를 안겨 준 그 가을의 빨간 감꽃을 나는 특히 좋아한다.

 

그러나 오늘의 소재는 내가 좋아한다는 그 빨간 감꽃이 아니고 그 빨간 감꽃을 피우기 위해 희생된, 산과 들의 나무들이 연두색 옷을 벗고 초록으로 물들어 갈 때쯤 하나씩 하나씩 꽃망울을 터뜨리면서 늦은 봄을 유혹하는 노란 감꽃이다.

 

우리 부모님께서 당신의 자식들이 태어날 때마다 집 텃밭에다 기념으로 심으셨다는 감나무는 그 연륜에 따라 크기도 다를 뿐 아니라 품종도 달랐다. , 부모님께서 의식적으로 딸과 아들별로 구분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위로 두 분 누나의 감나무와 아래로 우리 삼형제의 감나무는 품종이 서로 달랐다.

누나들의 감나무 품종은 홍시를 만들 수 있는 장두감(?) 종류였고, 우리들의 감나무 품종은 단감 종류였다.

 

초등학교 시절의 늦은 봄날.

이제 갓 10여년이 된 막내의 감나무부터 20여년이 조금 넘은 큰누나의 감나무에 이르기까지 다섯 그루의 감나무는 저마다 꽃을 피워 자태를 자랑했다. 우리는 각자의 감나무 아래서 이따금씩 떨어지는 감꽃을 감똥이라고 부르며 주워서 먹기도 하고 실에 꿰어 목걸이도 만들곤 하였다.

그런데 이번에 표준말을 정리하면서 찾아보니

감또개 - 꽃과 함께 떨어진 어린 감. 감똑이라고도 함. 이라고 되어 있다.

우리가 잘못알고 있었던 것이다.

이제야 나는 감또개(=감똑)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게 된 것이다.

그렇지만 혹시라도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위하여 제 역할을 다 하고 떨어지는 그 감꽃을 주워 먹을 기회가 다시 온다면 나는 역시 그 꽃잎을 감똥이라고 부르면서 맛있게 씹어 먹고 싶다.

그리고 목걸이를 만들어서 내 사랑하는 반쪽님에게 걸어주고도 싶다.

 

 

태그 연관 글
  1. [2010/09/17] 우리말을 찾아서(제13화 : 감똥?) by 무적 (2406) *1
TAG •
?

  1. 제12화 : 감똥1

    제12화 : 감똥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은 무슨 꽃일까? 진흙에서 자라지만 그 더러움이 물들지 않아 화중군자(花中君子)라고 불리는 연꽃? 화중신선(花中神仙)으로 불리는 해당화? 찬 서리에도 굴하지 않고 고고하게 핀 국화? 그것도 아니면 그 청초함으...
    Date2012.01.04 By달인 Views3650
    Read More
  2. 제11화 : 들메1

    제11화 : 들메 고무신. 그것도 태화고무 타이어표 검정고무신!(내 기억이 맞나???) 아버지들은 하얀 고무신을 신었는데 우리들은 한번 신으면 발이 커서 맞지 않을 때까지 신어야 했던 질기디 질긴 검정고무신. 우리는 초등학교시절 내내 이 검정고무신을 산 ...
    Date2012.01.03 By달인 Views3837
    Read More
  3. 제10화 : 대우1

    제10화 : 대우 오늘날 우리나라의 식량 자급자족률이 쌀을 제외하고는 30% 이하라고 한다. ‘새벽종이 울렸네, 새 아침이 밝았네!’ 하고 새마을노래가 마을 확성기에 울려 퍼지는 70년대에는 80% 정도! 어쩌고 하였는데 말이다. 그때 당시의 우스개이야기 하나....
    Date2012.01.02 By달인 Views3875
    Read More
  4. 제9화 : 대궁1

    제9화 : 대궁 나의 경우 어린 시절 이야기의 밑바탕에는 거의가 가난이라는 주제가 흐르는 것 같다. 하기야 어디 나뿐이랴! 5~60대의 우리나라 사람들 중 가난을 모르고 풍족하게 산 사람이 몇이나 될까? 또한 35년간(흔히들 일제치하를 36년이라고 말하는데 ...
    Date2011.12.31 By달인 Views3104
    Read More
  5. 제8화 : 쫀뱅이 낚시1

    제8화 : 쫀뱅이 낚시 요 몇 년 동안 우리 거금도 부근에서 보이지 않아 멸종되었나 싶었던 쫀뱅이가 재작년부터인가 녹동 활어공판장에 나타나서 하도 반가웠다. 쫀뱅이는 붉은 흑갈색이나 배 쪽은 희며, 몸에 비해 머리가 크고 눈도 뒤룩뒤룩 크다. 또한 가시...
    Date2011.12.30 By달인 Views4108
    Read More
  6. 제7화 : 모숨1

    제7화 : 모숨 우리 금산과 같이 농․어업을 생업을 삼았던 곳의 일 년 중 가장 한가한 계절은 어느 계절일까? 다른 마을은 몰라도 겨울에 김을 하는 우리 쇠머리마을은 아무래도 여름철이 아닌가 한다. 그렇다고 하여 여름철이 일 년 중 가장 한가한 계절이라는...
    Date2011.12.29 By달인 Views3496
    Read More
  7. 제6화 : 감풀1

    제6화 : 감풀 우리 금산 사람들은 거의가 바다를 생활의 근거지로 삼았기에 물때의 영향을 아니 받을 수 없어 물때가 무엇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나도 바다와 바로 접해 있는 우두마을 출신이므로 어느 누구 못지않게 그 물때에 대해서는 잘 안다고 자부한...
    Date2011.12.28 By달인 Views3251
    Read More
  8. 제5화 : 물질1

    제5화 : 물질 해녀들이 바다 속으로 들어가서 해산물을 따는 일을 ‘물질’이라고 한다. 요즈음은 이 물질을 해녀들이 많다는 제주도에서도 보기가 쉽지 않지만 우리가 어렸을 적에는 우리 쇠머리 앞 바다에서도 심심치 않게 물질하는 광경을 볼 수가 있었으니……...
    Date2011.12.27 By달인 Views2908
    Read More
  9. 제4화 : 희아리1

    제4화 : 희아리 요즈음도 이따금 ‘물 먹인 소를 잡다가 적발되었다’라는 뉴스가 나오곤 한다. 이렇게 「소 장수가 소의 배를 크게 보이도록 하기 위하여 억지로 풀과 물 을 먹이는 짓」을 ‘각통질’이라 하는데, 나는 소 장사를 해 보지 않았으므로 각통질을 해...
    Date2011.12.26 By달인 Views2455
    Read More
  10. 제3화 : 가대기1

    제3화 : 가대기 각 부두에는 항운노조라는 것이 있다. ‘노조’는 ‘노동조합’의 준말로 근무하는 회사와 대립되는 개념인데 항운노조의 경우 근무하는 회사가 없이 근무하는 사람들로만 조합을 결성하였으니 그 상대는 결국 하역회사가 될 것이다. 곧, 선주나 화...
    Date2011.12.25 By달인 Views3400
    Read More
  11. 제2화 : 마중물1

    제2화 : 마중물 아직 수도시설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1960년대. 우리가 유학하고 있는 광주 등 도회지의 식수원은 펌프로 퍼 올리는 지하수가 주였다. 물론 당시에 차츰차츰 수도설비를 하고 있어서 우리가 자취를 하고 있는 집에도 수도는 설비되어 있었다. 그...
    Date2011.12.24 By달인 Views3218
    Read More
  12. 제1화 : 뚜껑밥2

    <쓰기 시작하면서> 초등학교 시절부터 남달리 우리말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조정래 선생님의 ‘태백산맥’과 최명희 님의 ‘혼불’을 만나고부터 더욱더 우리말에 매료되었다. 그리하여 ‘전라도 사투리 모음’을 필두로 ‘재미있는 속담들’, ‘순우리말 모음’에 이어 ...
    Date2011.12.23 By달인 Views386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Next
/ 10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