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월이 오면‥

by 머그낭골 posted May 0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오월 그날은

섬 소년의 가슴에

단발머리 소녀처럼

찻잔 진하지 않은 향기로

수양버들 긴 머리 흔들림으로 왔다.

 

보리밭 누런 들판에

서슬퍼런 회오리 바람이 일고

도시의 휴일 오후는

아스팔트 위 보도블럭 사이 핏빛으로 저물어갔다

 

어제의 촛불은 꺼지고

용서 못할 굴욕으로

유배지의 한 맺힌 절규가

빌딩들 숲속에서 통곡한다.

 

오월 하늘에 찬 서리 내리고

오월의 땅엔 서러운 한들이 응어리져 머무는..

그곳 유배지엔

허락받지 않은 군화발자국 소리가

새벽 대지를 울리고 있었다.

 

 

 

 

모두가 숨죽여 울었던

그곳의 오월은

한 서린 흰옷에 맺힌

붉은 피의 영혼들이

잠들지 않은 도시에서

무언의 함성으로

오지 않는 아침을 기다리며

부릅뜬 눈으로 한 많은 도시를 지키고 있겠다.

 

봄이 오면‥

잠들지 못한 영혼들이

살아있는 우리를 또 잠 못 들게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361
307 미망은 번뇌의 씨앗 목 계 2019.08.22 183
306 장자의 以明 에 관한 인식론적 고찰 木 鷄 2019.08.16 186
305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366
304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498
303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469
302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503
301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639
300 삶의 균형 1 보헤미안 2018.07.29 574
299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656
»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57
297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103
296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54
295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239
294 이름 7 윤솔아 2016.12.18 178
293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79
292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548
291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635
290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533
289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37
288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7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