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달마의 생애

by 박영환 posted Dec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달마는 남인도 향지국의 세번째 왕자로 태어났다.

일찍이 그의 영특함을 인정한 그의 부친은 달마의 두형을 제껴두고

그를 후계자로 삼고자 했다.

 

결론부터 말 하건데, 달마는 부와 권력이 보장된 차기 왕 자리를

미련없이 버리고 구도자의 삶을 선택하게 된다.

모든 구도자들이 그러했듯이 달마도 죽음에 대해서 깊이 알고자 했다.

 

다음의 왕 자리를 고사한 달마가 안타까운 그의 부왕이

달마에게 자신의 다음을 이어가 주기를 눈물로 호소할때 달마는 이렇게 말한다.

부왕 이시여 ! 나를 죽지 않게 해 주실수 없다면

내가 가고자하는 길을 부디 막지 마십시요 라고....

 

달마가 석가와 다른점은,

석가는 자신의 아픈 과거 때문에 여인이 자신의 강단에 들어 오는것을 몹시 꺼려 했다면

달마는 깨닭은 여자를 스승으로 삼았다는 점이다.

 

달마는 여스승의 권유에 따라 중국으로 건너가

불교의 교리를 전파 하게 된다.

달마의 소문을 듣고 찾아온 양무제와 달마 사이의 일화 한토막을 소개 하자면,

그때 달마는 짚신 한짝은 발에 신고 있었고

다른 한짝은 머리에 얹고 있었다.

 

아를본 양무제가 당신은 깨닮음을 얻은 큰 스승 이면서

왜 이런 해괴한 꼴을 하고 있느냐고 하자, 달마의 대답은 이러했다.

머리가 신성 하다면, 발도 신성 하다는것을 몸으로 보여주고 있을 뿐이요 라고..

 

그 말을 들은 양무제에게 느낌이 왔다.

이사람은 비범한 사람 이구나 ! 하는..

양무제가 달마에게 말 했다.

스승으로 모시겠으니 궁궐로 가자고..

달마는 일언 지하에 거절 했다.

궁궐은 내가 살곳이 아니라고 말한후,

그길로 소림사 동굴로 들어가 9년동안 벽만 바라 보았다.

 

다음 이야기는 내일 또 쓰기로 하고

오늘은 여기까지.......................

 

  • ?
    목 계 2018.12.04 04:21

    달마가 소림사 동굴에서 면벽 수행중일때
    혜가라는 떠돌이 중이 찾아 왔다.
    달마는 등뒤에 와있는 혜가를 돌아보지도 않았다.
    혜가가 말했다.미련한 이몸을 제자로 삼아 주십시요 라고...
    달마는 감고있던 눈조차 뜨지 않았다.
    혜가가 결심한듯 결연한 목소리로 말했다.
    만약 당신이 나를 제자로 받아주지 않는다면
    내목을 잘라 당신앞에 던지겠노라고....
    우여곡절끝에 혜가는 달마의 제자가 되었다
    혜가를 제자로 받아들인 달마는
    처음의 냉담했던 태도와는 달리
    혜가를 애지중지 하여 자신의 후계자로 삼았다.

    이를 시기질투하던 달마의 제자들이
    음식에 독을넣어 달마를 죽게하여 달마의 시신을 땅속에 묻었다.

    얼마의 세월이 흐른뒤,
    근처 관청의 경비병이 찾아와 달마의 제자 들에게
    그대들의 스승은 언제쯤 돌아 오시느냐고 물었다.
    제자들은 자신들이 달마를 독살 시켰다고 말할수도 없어서
    스승님의 귀환을 왜 묻느냐고 되 물었더니
    경비병이 말 하기를 달포전에 달마가 자신에게
    히말리아로 가는길을 묻더라는 것이 였다.
    이상한 점은 그때 달마의 한쪽발은 맨발이었고
    다른 한쪽 발에만 짚신을 신고 있었다는 것이였다
    제자들은 깜짝놀라서 달마의 무덤을 파헤쳐 보았다.
    무덤속에는 짚신 한짝이 있을뿐 달마의 시신은 간곳이 없었다
    달마는 그렇게  허공으로 사라져버린 것이다.
    짚신 한짝만 무덤속에 남겨둔 채...............
  • ?
    목 계 2018.12.04 09:30

    달마의 사상을 알기위한 자료중 가장 신뢰할수있는 자료는
    달마의 제자 담림이 쓴 약변대승업도사행론서 이다.
    담림은 이 글에서 스승 달마의 선법을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도에 들어가는데에는 많은 방법이 있지만 결국은 理 로 들어가는 것과,
    行으로부터 들어가는것으로 귀결된다
    理 에서 들어가는것은 경전에 의해서 그 근본정신을 파악하고,
    무릇 살아있는 모두의 평등한 본성을 믿어
    벽과같이 스스로 마음을 觀 해
    자신과 상대가 둘이 아님을 깨닫고,
    진실의 도리와 冥合해 차별없이 敵然無爲하게 되는것을 말한다.

  • ?
    아직은 청년인데.. 2018.12.04 16:48
    달마?
    그 영특함으로 남인도 향지국의 왕 이 되어 중생들을 교육하고,
    그 사상으로 국정을 펼쳤더라면 ~~~
  • ?
    박영환 2018.12.04 19:07

    그 말씀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하지만,저의 생각으로는 달마의 그릇은
    일국의 왕이 되기 보다는 세상 전체를 위해
    도를 깨닫고 중생을 제도 하고도 남을 만큼 컷다고 생각 합니다.
    일국의 왕으로 생을 마감하는 것보다는
    세상 전체를 밝게 비추는 큰 등불이 되는것이 더 보람된 삶이 아닐까요 ?

  • ?
    박영환 2018.12.09 06:17

    눈앞에 보이는 부와 명예에 억매인 다면 그건 구도자가 아니지요.
    구도자란 ,지구마저도 작다고 생각 하는 사람들 입니다.
    우주에는 지구만 있는게 아니지요.
    무한한 공간, 헤아릴수 없을 만큼 수많은 별들이 존재 합니다.
    그속을 거침 없이 여행하는 자가 구도자 입니다.
    한낫 일국의 제왕 하고는 그릇의 크기가 다르지요.
    그렇다고 큰것 만을 생각 해서도 안됩니다.

    도를 구하는자 즉, 구도자는
    때로는 흐르는 구름 한조각 에도 감회를 느낄줄 알며,
    땅 바닥에 기어 다니는 개미 한마리에게도 애정을 갖지요.
    세상의 이치가 하나가 전부이며, 전부가 하나일수 있다는 진리도 있으니까요..........

  • ?
    목 계 2018.12.09 20:17

    현실에 안주하는 배부른 돼지가 될것인가
    아니면, 반짝이는 별빛 따라 진리를 찾는 길손이 될것인가
    어떤길을 선택 하든지 그것은 각자가 스스로 선택할 몫이다.
    누가 간섭하거나 꼬투리를 잡을 이유는 전혀 없다.
    신이 인간에게 준 자유를 누가 가타 부타 할것인가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2 file 운영자 2004.11.23 24128
» 달마의 생애 6 update 박영환 2018.12.03 30
304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71
303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127
302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258
301 삶의 균형 박영환 2018.07.29 234
300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318
299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31
298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75
297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29
296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196
295 이름 2 윤솔아 2016.12.18 97
294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23
293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330
292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408
291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164
290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17
289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694
288 어머니 황차연 2016.02.22 1108
287 아버지 1 file 운암 2016.01.04 1068
286 눈 오는 밤 file 운암 2015.12.04 17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