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瞑 想

by 박영환 posted Jun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자연의 풍경을 오감으로 느끼며 바라보고 있노라면

분주하던 현실은 어느새 사라지고 갑자기 세상이 느려 지면서

천상과도 같은 고요, 평화, 감동, 풍요함 등의 아름다운 덕목이

눈꽃처럼 피어난다.

잠시 한 생각 쉬고 자연의 소리에 귀기울여 보면

내가 사는 세상은 전혀 다른 차원으로 옮겨간다.

온몸의 세포 하나하나 까지 온전하게 휴식을 취하면

동화속 꿈결같은 신비로움이 나를 찾아 온다.

  • ?
    박영환 2018.06.14 04:09

    화창한 오후 뭉실뭉실 떠가는 구름이 아름답다.
    속까지 들여다 보이는 바다의 맑은물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고개들어 산을 바라보면 초록 숲을 이룬 산천은

    어머니의 품속같이 포근 하다.
    푸른 바탕에 흰구름이 수놓인 청명한 하늘에는 갈매기 때가

    자유롭게 날고 있다.
    나는 이토록 아름다운 공간에 숨쉬고 있음을 감사한다.
    위의 모든 존재에게 따뜻한 사랑의 눈길을 보내며
    묵연히 길을 걸을때 이 모든것과 내가 하나됨을 느낄수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183
306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215
305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359
304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365
303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405
302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538
301 삶의 균형 1 박영환 2018.07.29 481
»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566
299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49
298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90
297 주군 13회 6 윤솔아 2017.04.06 139
296 고향 뜰방에서 11 박성준 2017.04.01 220
295 이름 2 윤솔아 2016.12.18 108
294 동창회 후기 윤솔아 2016.12.18 153
293 불꽃처럼 살다 간 사나이 2 목 계 2016.11.17 444
292 천가지 의미가 담긴 미소 5 박영환 2016.11.13 532
291 百花齊妨 ,百家爭鳴 2 박영환 2016.05.03 1429
290 이별 file 김영재 2016.04.15 728
289 귀향 file 김영재 2016.04.15 702
288 어머니 황차연 2016.02.22 1119
287 아버지 1 file 운암 2016.01.04 10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