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드름

by 윤솔아 posted Mar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고드름

 

 

                                                               윤 솔 아

 

 

우리집 처마밑에

매달린 고드름

 

밤새 녹지도 못하고

맑은 모습 만들려고

애를 썼구나

참 이뿌네 하며 바라보다가

 

나는

위만 쳐다보며 사는데

 

위만 보고 욕심내고

위만 보고 비교하며

회노애략을 표현하는데

 

우리집 처마밑에 달린 고드름은

아래로

아래로

더 아래로

낮은 곳을 향하여

가고만 있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403
» 고드름 윤솔아 2020.03.14 48
315 봄은 참으로 좋은 것 같아요 윤솔아 2020.03.14 39
314 나의 소확행 윤솔아 2020.03.14 35
313 후회 윤솔아 2020.03.14 26
312 새해에 윤솔아 2020.03.14 18
311 사랑 윤솔아 2020.03.14 29
310 지금 윤솔아 2020.03.14 13
309 그날 윤솔아 2020.03.14 11
308 많이 보고프다 윤솔아 2020.03.14 28
307 말의 온도 윤솔아 2020.03.14 20
306 로봇 전성시대 목 계 2020.02.21 77
305 장자의 以明 에 관한 인식론적 고찰 木 鷄 2019.08.16 368
304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518
303 달마의 생애 4 박영환 2018.12.03 619
302 가을 날 4 목 계 2018.10.24 584
301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729
300 삶의 균형 1 보헤미안 2018.07.29 643
299 瞑 想 1 박영환 2018.06.03 721
298 오월이 오면‥ 머그낭골 2018.05.09 85
297 그 날 그 때는 1 박성준 2017.05.04 1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