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PROLOGUE

by 운영자 posted Jan 18, 20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일의 이름을 후추 명예의 전당에 올린다는 점이 마음 아프다.  그의 이름은 ‘대한민국 명예의 전당’에 떳떳하게 올라 있어야 마땅하다.  인터넷이란 망망대해에 떠 있는 수 많은 섬 중에 하나인 ‘후추도’에 꽂힐 ‘깃발’이 아니라는 얘기다.   지난 연말, 모든 언론사에서 하루가 멀다 하고 발표했던 ‘20세기를 빛낸 스포츠 인’’ 명단에 김일 이란 이름 두자를 찾아볼 수가 없었다.   ‘20세기 스포츠 사 최대의 스캔들’이 아닐 수 없다.  그의 이름이 왜 빠져 있는지 누가 납득이 가도록 설명 좀 해줬으면 한다.  ‘레슬링은 쇼 (SHOW)’ 라서??  레슬러들은 정통 스포츠 인이라고 인정할 수 없어서??  그들의 피는 피가 아니라 물감이라서??

 

김일의 이름은 아끼고 싶었다.  어쩌면 끝까지 그의 이름이 후추 명예의 전당에 오르지 않아도 되길 바랬는지도 모른다.  국영 또는 민영 방송국에서 대대적으로 그의 ‘휴먼 다큐멘터리’를 준비하고 각 신문사마다 어마어마한 규모로 그의 특집 기사를 연재해서 이 땅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김일의 전설’에 대해 훤히 알 수 있게 되길 바랬다.  그를 올바르게 조명하기 위해서 언론사의 방대한 자원과 인력이 투입된다면, 굳이 후추가 나서서 그의 업적을 다시 논할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후추의 일반적인 선정 대상 기준에 매스를 가했다.  오는 3월4일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인 ‘김일 선수 은퇴식’ 소식을 접하면서 언젠가 장문의 김일 기사 한편 쓰는 것으로 그에 대한 보답을 마감하기가 싫었다.  벌써부터, “후추는 언론으로서의 책임 의식을 갖고 객관적인 기사를…” 부르짖는 독자들이 늘고 있는 판국에, 실질적으로 그에게 작으나마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겨서 그의 은퇴식 이전에 김일의 이름을 후추 명예의 전당에 모시게 되었다.  독자들을 ‘꺼지지 않은 촛불 - 김일의 전설’을 마지막으로 목격할 수 있는 자리로 초대하고 싶어서 말이다.   

 

김일의 박치기… 김정구 선생의 ‘눈물 젖은 두만강’, 심훈의 ‘상록수’, 그리고 윤봉길 의사의 ‘도시락 폭탄’ 처럼 팬들 기억 속엔 ‘트레이드 마크 중에 트레이드 마크’로 영원히 자리잡을 것이다.  그런 김일의 박치기를 ‘이야기’로만 들어 온 ‘불행한’ 어린 스포츠 팬들에겐 왜 김일의 전설이 그토록 끈질기게 대 물림을 해 올 수 밖에 없었는지 알려 주고 싶었고, 그런 김일의 박치기 한방을 지켜보며 카타르시스를 체험했던 올드 팬들에겐 지금 들어도 가슴 설레는 옛 이야기를 통해 ‘우리들의 어린 시절’을 다시 한번 회상 캐 해 주고 싶었다.

 

김일은 박치기 한방으로 한국 프로레슬링을 명실공히 ‘국민 스포츠’로 만들어 버린 적도 있었지만, 어쩌면 그 박치기 한방으로 프로레슬링을 이땅에서 영원히 추방되게 한 장본인일지도 모른다.  김일의 박치기, 김일의 드라마, 김일의 카리스마로 인해 ‘프로레슬링은 곧 김일’ 이란 등식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바로 그 ‘프로레슬링은 곧 김일’ 이란 꼬리표 때문에 그는 프로레슬링이란 스포츠 자체보다도 더 크게 군림하게 되었고, 김일이 사라지면서 프로레슬링 역시 우리 곁에서 영원히 사라져 버렸는지도 모른다.  ‘레슬링은 쑈 (Show) 다’ 라는 장영철의 폭탄 선언의 여파가 패 가시기도 전에 속출 된 숱한 파벌 싸움, 음모 설, 세 늘리기… 이런 프로레슬링에 대한 부정적인 요소들을 불식시키지 못한 ‘국민 레슬러 김일’은 그 누구보다도 오늘의 프로레슬링 현실에 가장 가슴 아파하고 책임 의식을 느끼고 있을 것이다.  

 

프로레슬링이 ‘쑈 (Show)’ 였든 아니었든 후추에겐 아무 상관이 없다.  오늘날 ‘한국에서의 프로레슬링의 증발’에 대한 김일의 공헌과 책임을 후추가 대변하고 싶지도 않다.  한때 김일이 일본 땅에서 활약했을 때, 일장기를 달고 ‘오오끼 긴타로’ 란 링-네임을 쓰면서 일본인 행세를 했다는 주장 역시 후추에겐 관심이 가질 않는다.  정말 아무 상관이 없다.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김일의 ‘박치기 한방’은 ‘원, 투, 쓰리!’ 이상의 의미가 있었기 때문이다.  폐허가 된 전쟁의 잿더미에서 하나, 둘씩 다시 일으켜서 좀 더 ‘밝은 미래’를 꿈꾸며 개미처럼 일 해 오던 전 국민들의 피곤에 찌든 육체와 정신을 그 ‘박치기 한방’으로 말끔히 회복시켜 주었고, ‘치직~거리는’ 흑백 TV 한대 앞에 온동네 사람들이 모여 앉아 고구마 쪄 먹으며 김일의 ‘박치기 한방’을 지켜 보면서 그 시절만의 훈훈한 정과 사랑을 키워 나갔고, 꽁초 담배 피워 대시며 피멍들은 안토니오 이노끼의 이마를 바라보시던 이 땅의 모든 할머니들에겐 김일의 ‘박치기 한방’으로 그들의 ‘피멍들은 과거사’를 잠시나마 통렬히 날려 보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외화가 남아 돌아서 물 쓰듯 펑펑 질러댈 수 있게까지 우리 경제를 탄탄하게 일으켜 세운 60년대의 아버지, 삼촌들에게 ‘할 수 있다’ 라는 용기와 희망을 심어준 김일.     이승엽, 고종수가 탄생 하기 전, ‘스포츠’ 란 개념도 정립되지 않던 시절 ‘나는 커서 김일처럼 힘 세고 용감한 사람이 될 거야.’ 라고 외쳐대던 어린이들에게 꿈과 기쁨을 전해준 김일.  태극기를 달고 한 시대를 풍미했던 그 어떤 스포츠 스타보다도 당시 우리 국민들에게 김일의 의미가 컸기 때문에 후추 명예의 전당에 그의 자리를 마련한다.  그토록 한 시대를 풍미했던 대한의 아들 - 김일의 이름을 십 수년동안 헌신짝처럼 방치해 둠으로써, 일본 사람들이 선수 쳐서 ‘기념 은퇴식’을 만들어 주게 했다는 수치스러운 사실을 더 이상은 가슴 속에 묻어둘 수가 없어서 그를 후추 명예의 전당에 헌액 한다.  아직도 그가 살아 있어서 고마울 뿐이다.  그가 ‘연출’ 해 낸 수 많은 추억 거리들에 대해 ‘고맙다’ 란 말을 할 수 있는 기회라도 남겨줘서 고마울 뿐이다.  “감사합니다… 김일 선수”


kimil-title.jpg



태그 연관 글
  1. [2018/03/15] [이상훈의 한국유사] 신출귀몰 해상 의병대 by 꼬마리 (26)
?

  1. PROLOGUE

    김일의 이름을 후추 명예의 전당에 올린다는 점이 마음 아프다. 그의 이름은 ‘대한민국 명예의 전당’에 떳떳하게 올라 있어야 마땅하다. 인터넷이란 망망대해에 떠 있는 수 많은 섬 중에 하나인 ‘후추도’에 꽂힐 ‘깃발’이 아니라는 얘기다. 지난 연말, 모든 언...
    Views14154
    Read More
  2. 김일 The Wrestler

    필자가 태어난 해는 1968년 초 겨울이었다. 최대한으로 멀리 옛 기억을 되짚어 보더라도 72-3년 이 전으론 특별한 추억 거리, 특히나 레슬링과 관련 된 추억 거리가 없다. 아마 김일의 모습을 TV로 처음 접했던 시기도 그 때 즈음이 아니었나 싶다. 검은 색 타...
    Views11983
    Read More
  3. 역도산의 그림자

    김일의 화려한 레슬링 경력을 논하면서 그의 스승이자 ‘아시아 레슬링의 전설’ 역도산 (일본명 ? 모모다)에 대한 언급을 빼놓을 수 없다. 50년대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던 역도산 때문에 김일은 레슬러의 꿈을 키웠고, 역도산 덕분에 레슬링에 대한 본격적인 조...
    Views8962
    Read More
  4. 세계 속의 김일

    김일이 귀국하면서 국내 레슬링의 전반적인 기량 향상, 결국엔 팬 동원에 지대한 기여를 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그전까지 보아왔던 국내 레슬링의 수준과 김일이 선사했던 기량의 차이는 어마어마했고, 무엇보다도 김일이 존재했던 국내 레슬링 ...
    Views8150
    Read More
  5. ‘쇼 (Show)의 변천사’

    황해도 안악에서 태어나 1.4 후퇴 때 월남. 수원, 대전을 거쳐 부산에 정착한 ‘장용길’이란 젊은이가 있었다. 당시 부산 국제 시장에서 장사를 하며 시장 한 복판에 자리잡고 있던 ‘동아 체육관’에서 아마츄어 레슬러의 꿈을 키우며 심신을 단련하고 있던 이 ...
    Views8064
    Read More
  6. No Image

    ‘Show vs. No Show’

    말귀를 알아들었을 때부터 레슬링을 보기 시작한 필자가 가장 자주 듣는 질문이 하나 있다. “어느 농구 팀을 제일 좋아하냐?” 또는 “누가 이길 것 같냐?’ 등의 질문도 아니다. “야, 레슬링 무슨 재미로 보냐? 순~ 쑌데!” 바로 이 질문이다. 필자 평생 처...
    Views7306
    Read More
  7. 김일과 사람들

    김일과 사람들 안토니오 이노끼 김일과 안토니오 이노끼…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는 라이벌이자 선, 후배, 그리고 동료였다. 이 두 ‘거함’의 격돌을 목격했던 독자라면, 당시 둘 사이에 존재했던 (최소한 표면 위로의) 라이벌 의식은 ‘왕정치 - 나가시마’, ‘알...
    Views11370
    Read More
  8. 김일이란 인간

    프로레슬러… 이름만 들어도 그 얼마나 살벌한 직종인가? 실제 프로레슬러를 만나본 사람이라면 그들의 상상을 초월한 체구에 혀를 내두를 것이다. 앞서 김일의 ‘링 캐리어’ (Ring Career)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이젠 그의 이면을 보도록 하자.. 링 위에서는...
    Views8242
    Read More
  9. 후추 노컷 인터뷰

    가슴이 설레기 시작했다. 영등포에 위치한 이왕표 선수의 사무실… 약 10분 후엔 필자의 어린 시절 우상이자 한국 레슬링의 대부 - 김일이 내 눈앞에 나타난다는 사실이 믿어지질 않았다. 이왕표 선수와의 짧은 인터뷰가 진행되던 도중, 사무실 밖이 술렁이기 ...
    Views7711
    Read More
  10. No Image

    경기자료 및 그의육성

    클릭하시면 김일 선수의 시원스러운 경기장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장면은 gif 형식이므로 다운로드 되는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자료를 제공해주신 김일 선수 은퇴식 추진본부의 송수연님에게 감사드립니다. - 김일 경기자료 1 (경기 장면 보기 72...
    Views7856
    Read More
  11. EPILOGUE

    지금도 김일의 박치기 장면을 떠올리면 가슴이 뛴다. “홍 코오나~~ 인따나쇼날 참피오온~~ 김~~일~~~!!!” 지금도 김일의 최근 모습을 떠올리면 가슴이 매진다. “여러분들 덕분에 잘 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배출해 낸 수 많은 월드 스타들 중에서 김일 만...
    Views7389
    Read More
  12. 후추 명전 메모리

    김일 선생의 명전에 대한 내 개인적인 기억은 좀 색다르다. 후추에서 명전에 대한 첫 구상을 했던 작년 5월 경기도 양평의 어느 작은 콘도 방... 그때 바로 명전의 3대 선정 방향이 골격을 갖추었다고 볼 수도 있다. 1. 여론에 의해 매장된 스타들의 명예 회복...
    Views7616
    Read More
  13. 쓸쓸한 영웅의 은퇴식

    잔치는 화려했으나 쓸쓸함은 감출 수 없다. 떠나는 사람의 뒷모습은 늘 쓸쓸하기 마련이지만 우리의 박치기 영웅이었기에 병든 채 링을 떠나는 뒷모습은 더욱 쓸쓸했다 "안토니오 이노키, 자이안트 바바, 저 이렇게 셋이 역도산 선생 제자였는데, 역도산 선생...
    Views103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