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119화 : 이춤

by 무적 posted Feb 20,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9: 이춤

 

 

11월 초인데도 바깥 기온이 25도를 넘나드는 이상기온의 날씨가 계속되고 있지만 그래도 계절의 전령사인 창밖의 은행나무는 차츰차츰 노란 옷을 벗어가고 있다.

저 잎이 다 지고 나면 가지만 앙상한 은행나무는 겨울을 재촉할 터인데……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는 은행나무는 그 노란 은행잎으로 사춘기에 들어선 소녀의 마음을 울렁거리게 하였으며, 이제 막 연애에 눈뜬 청춘남녀들의 연심을 자극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27천만 년 전 고생대에 출현해 중생대에 세계적으로 번성하여 살아있는 화석으로도 불리는 은행나무는 그 화석이 우리나라의 중생대 지층에서 다수 발견되었는데 특히 함경북도 회령에서는 신생대 제3기 지층에서도 발견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 이후에는 화석기록이 없어 우리나라 자생종은 멸종한 것으로 보이며, 현재 우리나라에서 도시의 가로수 등으로 많이 사랑받고 있는 은행나무는 중국에서 들여온 것이라고 한다.

 

각설하고,

내가 첫 직장으로 근무한 곳은 고흥군수협 금진지소였다. 197511월부터

19764월까지 6개월(?)간 임시직으로 당시 우리 금산에서는 해태생산이 주 수입원이었는바, 그 수탁판매업무에 많은 인원이 필요해서였다.

내가 근무하던 한 겨울에 수협에서는 근무복(점퍼와 모자)을 하나씩 지원해 주었다. 그 근무복을 입고 몇몇이 찍은 사진이 36년이 지난 지금도 나의 사진첩에 보관되어 있는데 그 사진을 보노라면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온다. (그 때 같이 입사해서 근무하다가 정식직원으로 발령받고 이제는 퇴사한 연소의 김◯◯ 형님과 신금의 김◯◯ 동생과는 요즘도 만나면 그 옷 이야기를 하면서 웃는다)

왜 그리 두꺼운지!

요즘이야 과학의 발달로 가볍고 얇으면서도 따뜻한 기능성 옷이 대세이지만 그 시절에는 옷에다가 솜이나 스펀지를 넣어서 보온을 했으니 옷이 따뜻하려면 두껍게 만들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 시절의 옷이 다 그러했으니 부자연스러운 것은 아니었지만 그 옷을 입으면 마치 상체만 발달하고 하체는 빈약한 사람처럼 보였다.

그래도 그 옷은 겨울바람을 쌩쌩 맞으며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우리에게 추위를 막아주는 장한 옷이자 수협직원이라는 표식이었다.

 

요즈음에는 거의 볼 수 없어 그 발견만으로도 기사화되는 라는 기생충이 그 당시의 겨울에는 사람들 몸에서 아주 호사를 누렸었다. 목욕을 자주 할 수 없는데다가 하나의 방에서 여러 사람이 기거해야 하는 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현상이었지만 내 몸에 이가 많다는 것이 자랑할 만한 일은 아니어서 모두들 숨기고 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그놈의 이가 시도 때도 없이 우리의 몸을 물면서 피를 빨아 먹었는데 이가 물때의 그 가려움이란 상상을 초월하였다. 다행이 이가 무는 곳이 자기의 손이 닿는 곳이라면 직접 긁어 가려움을 해소하는데 집이 아닌 사무실 등에서 자기의 손이 닿지 않은 곳을 이가 물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러면 어떻게든 혼자서 가려움을 해소해 보려고 몸을 으쓱거리기도 하고 소나 말 등 동물이 가려운 데를 나무에 비벼대듯이 가려운 곳을 의자나 벽에 대고 비벼대기도 했지만 그 가려움은 시원하게 해소되지는 않았었다.

 

이렇게 옷을 두껍게 입거나 물건을 몸에 지녀 가려운 데를 긁지 못하고 몸을 일기죽거리며 어깨를 으쓱거리는 짓.을 뜻하는 이춤이라는 단어를 발견하고 그 때 그 시절의 생활상을 추억하며 이 글을 썼다.

한편 말이나 소가 가려운 곳을 긁느라고 다른 물건에 몸을 대고 비비는 짓.비게질이라 한다.

 

마지막으로 등이 가려울 때 긁어주는 엄마의 거친 손은 왜 그리 따뜻하고 가려웠던 등은 왜 그리 시원했던고!

이제는 내 등을 따듯하고 시원하게 긁어줄 엄마도 저 세상으로 가셨으니 내 몸이 불편할 때 나를 부축해 줄 사람은 아내뿐이란 걸 느끼며 새삼 아내에게 고마움 마음을 전한다.(201111월 초)

태그 연관 글
  1. [2011/11/16] 우리말을 찾아서(제158화 : 이춤) by 무적 (4093) *2
TAG •
  • ?
    무적 2013.02.21 17:24

    시간은 모든 것을 해결해 주는가?
    그렇게 우리를 괴롭혔던 이라는 놈도
    시간이 지나지 한낱 추억거리로만 회자되니 말이다.

?

  1. 제120화 : 쌍둥이는?1

    제120화 : 쌍둥이는? 우리 주위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쌍둥이(혹은 쌍생아)는 일란성과 이란성으로 구분되는데 그 차이는 아래와 같다고 한다. <일란성 쌍둥이> 성별이 같은 똑같이 닮은 아이들이 한 어머니에게서 시간차이를 두고 태어난 경우인데 한 개의 ...
    Date2013.03.05 By무적 Views9207
    Read More
  2. 제119화 : 이춤1

    제119화 : 이춤 11월 초인데도 바깥 기온이 25도를 넘나드는 이상기온의 날씨가 계속되고 있지만 그래도 계절의 전령사인 창밖의 은행나무는 차츰차츰 노란 옷을 벗어가고 있다. 저 잎이 다 지고 나면 가지만 앙상한 은행나무는 겨울을 재촉할 터인데…… 우리나...
    Date2013.02.20 By무적 Views7942
    Read More
  3. 제118화 : 손녀딸을 보면서1

    제118화 : 손녀딸을 보면서 내리사랑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의 뜻은 「손윗사람이 손아랫사람을 사랑함. 또는 그런 사랑. 특히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이른다.」고 국어사전에서는 설명하고 있는데, 나는 이 설명보다는 「자기가 낳은 자식보다 그 자식이...
    Date2013.02.14 By무적 Views8515
    Read More
  4. 제117화 : 윷놀이1

    제117화 : 윷놀이 우리의 전통 민속놀이로서 주로 설날에 온 가족이 모여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는 무엇일까? 답은 윷놀이이다. 오늘은 던지기만 하면 되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즐길 수 있는 이 윷놀이를 주제로 재미있는 우리말 여행을 떠나보자. 윷놀이에...
    Date2013.02.06 By무적 Views9017
    Read More
  5. 제116화 : 바다로 창을 내겠소!1

    제116화 : 바다로 창을 내겠소! 올 초에 공직을 퇴직하신 가형께서 고향인 금산 쇠머리(우두)에다가 여생의 보금자리로 삼을 집을 짓고 계신다. 나는 여러 가지 일로 금산엘 자주 가는 편인데 가형을 아는 사람들을 만나면 꼭 받는 질문이 “자네 형, 집 다 지...
    Date2013.01.25 By무적 Views5751
    Read More
  6. 제115화 : 도가니1

    제115화 : 도가니 충격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도가니』는 공지영 작가의 소설(2009년) 「도가니」를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 이 영화는 광주광역시에 있는 한 청각장애학교에 새로 부임한 미술교사가 교장과 교사들에게 학대당하던 아이들을 위해 진실을 ...
    Date2013.01.18 By무적 Views4879
    Read More
  7. 제114화 : 신기한 호칭들1

    제114화 : 신기한 호칭들 70억의 인구가 얽히고설켜 살고 있는 우리 지구상에는 가족관계도 그만큼 얽히고설켜 호칭문제가 무척 어렵다고 느끼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친족의 호칭도 어렵지만 사돈집과 관련된 호칭은 생각하기도 싫게 복잡하여 각자가 그때...
    Date2013.01.11 By무적 Views5414
    Read More
  8. 제113화 : 쪽지예산1

    제113화 : 쪽지예산 지난 2012년 12월 19일에 치러진 우리나라의 제18대 대통령선거는 출마자들의 선거공약이 거의 엇비슷하여 결국 보수의 준비된 대통령론과 진보개혁의 정권교체론이 마지막 키워드였다. 이에 민주통합당 선거대책대본부는 국민의 60%가 정...
    Date2013.01.06 By무적 Views4567
    Read More
  9. 제112화 : 흥이야항이야1

    제112화 : 흥이야항이야 어제(2011.08.24.) 치러진 서울시의 무상급식에 대한 주민투표는 우리 전라도지역이나 내가 직접 관여된 일도 아니기에 내가 흥이야항이야 할 것도 없지만 그래도 가만히 보고만 있는 것도 따지기 좋아하는 나의 성격(?)에 맞지 않아 ...
    Date2013.01.02 By무적 Views4374
    Read More
  10. 제111화 : 경우가 바르다?1

    제111화 : 경우가 바르다? 한창 혈기 왕성한 젊은 사람을 보고 “그 삶은 나이에 걸맞지 않게 참 점잖다!”라고 했다면 이 말은 어법에 맞는 말일까, 맞지 않는 말일까? ‘젊잖다’는 ‘젊지 않다’에서 변형된 말이지만 ‘점잖다’로 써야 맞기에 위의 경우(境遇)는 ...
    Date2012.12.27 By무적 Views5563
    Read More
  11. 제110화 : 깨단하다1

    제110화 : 깨단하다 『우리가 보통 70까지 산다고 가정할 때, TV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약 7년이고, 잠자는 데 23년 정도, 일하는 데 26년, 양치질하고 씻고 화장실 가는 데 약 3년 반, 그리고 화내는 시간은 약 2년 정도라고 합니다. 그러면 웃는 시간은 얼마...
    Date2012.12.24 By무적 Views4584
    Read More
  12. 제109화 : ‘맞히다’와 ‘맞추다’1

    제109화 : ‘맞히다’와 ‘맞추다’ 스포츠가 전 국민의 취미생활로 자리 잡은 지가 꽤 오래 되었다. 스포츠를 즐기는 방법으로는 동호회 등을 결성하여 직접 경기에 임하여 땀을 흘리는 경우와 프로 선수들의 수준 높은 경기를 관람하는 경우가 있다. (불과 100여...
    Date2012.12.17 By무적 Views549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