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명천(明川) : 적대봉 계곡으로부터 마을 앞을 흐르는 10里長川(리장천)이 있어 한때는 “앞내”[前川(전천)]를 暗(암)내로 發音(발음)하여 마을에 어두운 일들이 발생한다 하여 1956년 지방 행정구역 개편시 당시 暗(암)자를 明(명)자로 고쳐 명천이라 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2008.05.25 10:47

무학도의 오월

조회 수 2085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오월이 간다.
봄이 아닌듯하고 여름도 아닌듯한데
오월은 벌써 우리 곁에서 잊혀져 가려 한다.
내 젊은 시절로 한참을 거슬러 올라가 본 오월은,
무학도의 동네 앞 파아란 바닷물에 손을 담그고 있다.

어두움이 달아 날 무렵 오월의 이른 새벽을
우린 졸리운 눈 비비며 갱번으로 향했다.
용섬 앞 집앞에 바닷가에는 조그만 통통배와 그물이 어울려 두팔 벌리고
진한 갯내음이 우릴 반겼다.
 
삼마이 그물 양태그물을 부지런히 손질하고
부품 희망 함께 실어 배에 그물을 실었다.
폭과 폭을 이어 메는 나이롱줄 길게 이어지고
손금 닳아 없어진 손가락 끈이 번들거린다.

기름통 물통을 실은 후에야
먼 바다를 향해 통통배 흰 거품을 내며 물살을 가른다.
용섬을 돌아서면 보이는 눈에 익은 크고 작은 섬들 섬들.....
추섬도 보이고 시산도 보인다.
금새 다달을것 같은 바닷길인데
느림보 통통배 힘겹게 헐떡이며 물결과 싸운다.

시산을 지나 발해섬을 넘어서면
뾰쪽히 솟아오른 바닷가운데 삼각형 작은 섬
무학도, 무학도가 눈에 다가선다.
우거진 동백숲이 짙푸르다 못해 검게 그을린 듯 무성하고
섬 앞에 널부러진 바위돌 사이에서
섬아이들과 어울려 섬마을 선생님 고길 낚는다.

가파른 섬 언덕에 날아갈 듯 위험하게
작은 집들 걸쳐 있고,
태극기 휘날리는 분교 운동장 우리집 마당보다 좁다.
뱃사람들 하나 둘 모여들면
잘 익은 막걸리 두어 사발씩 들이키고,
피곤한 몸과 마음을 추슬려 본다.

오월의 무학도엔 누우런 보이이삭 통통이 알이 차 풍요롭다.
찢어진 몸뻬 바지 대충 휘둘른 어린 섬 처녀 얼굴에 홍조가 일고
속살 들어 난 종아리 감추려 종종걸음으로 내 달아난다.
무학도 섬을 지키던 쫌벵이들 배가 고프면,
김치쪼라리 종이쪼가리도 잘도 받아 삼킨다.

늦은 오월 무학도의 바다는 제 멋대로 춤을 춘다.
아침까지 조용하던 잔잔한 바다 도화지에
조금씩 하아얀 파도 물 들리우면,
반쯤은 푸르르고 반쯤은 하얀 언덕을 만들며 성난 바다로 돌변하고 만다.
그 연극이 끝나갈 무렵이면 수평선 넘어엔
붉게 물든 황혼이 시간을 재촉하고
어부들 손등엔 초조함으로 땀이 베인다.

오월의 무학도는
뱃사람들의 편안한 콧노래 소리로 희망을 부르고,
짓궂은 남풍에 섬이 흔들린다.
벼랑끝 바윗틈새로 뿌릴뻣고 버티어 온
작고 야무진 나뭇잎 마다엔,
파도에 저리고 바람에 뭉개진 아픈 사연이 많다.

오월이 되면
난 지금도 무학도 부르는 소리에
눈 비비고 일어나 밖을 나서도
비릿한 갯내음도 파도 소리도 없다.
조그맣고 아름다운 섬 무학도의 석양을 그리며
그 무학도에서 보리 익어가는 내음과 함께
짜디짠 정을 나누고 싶어 한다.
  • ?
    ohshire 2008.05.27 14:25
    오월의 태양에 반사되는 잔잔한 명천 성천 앞 바닷물의 반짝거림을 떠 올려보세요.
    그럼 피곤한 도시속의 지친 삶속에서 활력소가 되어 기분이 좋아질것입니다.
    고향분 모두가 행복한 나날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 ?
    dydtja77 2008.05.27 22:01
    블랙스타. 현성님 선배님 오늘에서야  알고서  인사올립니다 출석은 항상 좋았어요 개근상 주고십네요 늘 관심가지고 지켜주신 덕에 존재할수 있나봅니다 게속 지켜주세요....
  • ?
    불랙스타 2008.05.28 08:58
    동생,  시작이 반이라고 하지 않던가.
    이제 시작했으니 자주 소식 전하고 살고
    좋은 글 재미있는 사진도 많이 올려 주시게!!
  • ?
    시산도 민박 2019.03.30 08:43
    블랙스타님.
    너무도 좋은 글에 오월의 옛 무학도 풍경이 아련히 스쳐 가네요.
    지금은 무인도가 된 작은 섬에도 사람이 살았고, 분교가 있었다니.
    혼자 읽기가 너무 아까워 많은 이들이 볼 수 있게 시산도 민박 블로그로 퍼갈게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날 되셔요.
    감사합니다.
?

  1. 명천 정보화 바다목장 마을 홈페이지 입니다.5

    Date2008.04.07 By Views44126
    read more
  2. No Image

    향수를 달래보는 하모니카 연주4

    Date2008.08.03 By Views2245
    Read More
  3. No Image

    고난의 의미는?1

    Date2008.08.01 By사회생활 Views1553
    Read More
  4. 무서운 할머니1

    Date2008.08.01 By Views1382
    Read More
  5. No Image

    팽나무 정자2

    Date2008.07.30 By신동식 Views1595
    Read More
  6. No Image

    죽음이 나에게 찾아오는 날은3

    Date2008.07.26 By Views1983
    Read More
  7. No Image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4

    Date2008.07.24 By성찬 Views1842
    Read More
  8. 다이돌핀을아십니까?6

    Date2008.07.22 By Views1671
    Read More
  9. No Image

    삶이 어찌 좋은일만 있겠습니까.2

    Date2008.07.17 By Views1789
    Read More
  10. No Image

    여보! 사랑합니다8

    Date2008.07.13 By Views2595
    Read More
  11. No Image

    보금자리6

    Date2008.07.11 By신동식 Views1653
    Read More
  12. 접시꽃 당신11

    Date2008.07.04 By Views2551
    Read More
  13. No Image

    조카의 결혼식을 멀리서나마 축하하며..5

    Date2008.07.03 By Views1973
    Read More
  14. No Image

    비우니 행복하고 낮추니 아름다워라

    Date2008.07.02 By Views1619
    Read More
  15. 내 허락 없이 아프지 마세요!!!!!2

    Date2008.06.20 By Views2109
    Read More
  16. No Image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2

    Date2008.06.18 By신동식 Views1751
    Read More
  17. No Image

    가슴 적시는 글2

    Date2008.06.18 By Views1666
    Read More
  18. No Image

    감사하기로만 했습니다.4

    Date2008.06.13 By Views1792
    Read More
  19. No Image

    남의 아픔을2

    Date2008.05.28 By신동식 Views1759
    Read More
  20. No Image

    무학도의 오월4

    Date2008.05.25 By블랙스타 Views2085
    Read More
  21. No Image

    飛上을 꿈꾸는 患鳥8

    Date2008.05.17 By블렉스타 Views19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73 Next
/ 73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