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872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바람 속에 당신의 목소리가 있고
당신의 숨결이 세상 만물에게 생명을 줍니다.
나는 당신의 많은 자식들 가운데 작고 힘없는 아이 입니다.
내게 당신의 힘과 지혜를 주소서.

나로 하여금 아름다움 안에 걷게 하시고
내 두 눈이 오래도록 석양을 바라볼 수 있게 하소서.
당신이 만든 물건들을 내 손이 존중하게 하시고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내 귀를 예민하게 하소서.

당신이 내 부족 사람들에게 가르쳐 준 것들을 나 또한 알게 하시고
당신이 모든 나뭇잎 모든 돌 틈에 감춰 둔 교훈들을
나 또한 배우게 하소서.

내 형제들보다 더 위대해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가장 큰 적인 내 자신과 싸울 수 있도록 내게 힘을 주소서.
나로 하여금 깨끗한 손, 똑바른 눈으로
언제라도 당신에게 갈 수 있도록 준비시켜 주소서.

그래서 저 노을이 지듯이 내 목숨이 사라질 때
내혼이 부끄럼 없이 당신에게 갈 수 있게 하소서.

__ 노란 종달새 __ 수우족
?
  • ?
    영~ 2005.01.26 20:34
    인디언 많은 부족중에
    수우족이란 부족도 있나 보구나
    현대문명과는 동떨어지게 사는 인종이지만
    기도문에는 그들만의 삶의 의지와, 생활 신조가 담겨 있는듯 하네
    (xx18)가장 큰 적인 내 자신과 싸울수 있도록 내게 힘을 주소서.
    ~~

    피로 회복제 보약이다
    자~알 먹구, 힘내서 열씨미 생활하셈..
  • ?
    2005.01.27 00:51
    수우족의 기도문을 보면은 뭔가 힘이
    생기지 않나.

    강한 의지가 느껴지지

    친구야 보약 고마우이 안그래도 요즘
    피로 회복제가 필요했다.

    예민하고 짜증이 나고 나도 내가 왜 이럴까
    생각하면서 반성하고 있다.

    보약먹고 힘 내야겠다
    우리 친구가 최고야......
  • ?
    정숙 2005.01.28 14:03
    미선야 반가워...
    영대 친구 반가워요...
    현대문명과 동 떨어진 수우족이지만
    자기들 나름대로 삶의 지혜가 있내..
    수우족의 기도문처럼
    우리는 작은 것에 감사하며..들을 수 있음을 감사하고
    볼 수 있음을 감사하고...
    자연의 섭리를 배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으로 여기고..
    가장 큰 싸움에게 이기도록 노력하고..
    나는 내 자신과의 싸움이 제일 무서운대..
    아무튼 모든 것에 감사하며 살아야겠내..
    미선아 왜 요즘 기분이 안 좋은 것 같은대..
    기분 풀어 능정적으로 생각해
    이렇게 친구가 너를 위해서 보약까지 주잖아
    미선아 "힘내라" 알았지
    힘내고 열심히 일해서 부자되거라..
    영대친구도 열심히 일해서 부자되소...



  • ?
    미선 2005.01.29 02:14
    정숙아 안녕 반가워....
    잘지냈어 너 안보여서 궁금했지롱

    그래 너말이 맞아 우리는 내 자신과
    의 싸움이 제일 무서운것 같애.

    설에 고향가나 설에 고향가면 신평큰
    집에 들르는데 우리 산소가 신평에있어.

    혹시 종고1회 박진홍 오빠 아나 니네동네

    우리 큰집 오빠야다

    정숙아 주말 잘지내고 또보자....

  • ?
    영~ 2005.01.29 08:39

    정숙칭구 올만이네
    자알 지내구 있는감?
    열씨미 살아가세나---그라믄 부자가 될걸세

    행복한 주말~
    따스한 주말~
    되시게나~~~

    또.....보셈.....안뇽.....^^;;
  • ?
    정숙 2005.01.29 12:05
    미선아 안녕
    잘 지내고 있겠지..
    진홍이 오빠는 우리 오빠하고 가장 친한 친구야
    신평에 온다고
    잘 되었내..
    그렇지 않아도 궁금했는대
    그 날 오면 오빠에게 전화번호 가르쳐 달라고 말해
    친구 동생이라고 하면
    금방 알거야
    꼭 전화 해 잊지말고 알았지
    내가 기다리고 있겠어..
    주말 잘 보내고 ..



  • ?
    정숙 2005.01.29 12:09
    영대친구 안녕..
    잘 지내고 있겠지...
    그래 열심히 살아서 부자되세나...
    항상 친구들을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
    계속 기도해 언젠가는 들어 주리라 믿어..
    주말 잘 보내고 건강하소....








  • ?
    미선 2005.02.02 01:20
    정숙아 진짜가
    또 이렇게 엮어지는구나
    추석때도 성묘 갔었어

    진홍이 오빠 군대가있을때 위문편지
    많이 보냈었다.

    설에가면 보고싶은데 시간을 만들어
    보도록 하자

    새로운 이월이 시작 되었으니 새로운
    각오로 열심히 해보자.

    정숙아 안녕.....
  • ?
    정숙 2005.02.03 11:56
    미선아 설날 시댁에 안가고
    바로 친정으로 가나보내
    좋겠다 ...
    나도 다른 친구들 보다 빨리 가는대
    내보다 더 빠른 친구도 있내..
    9일날 오후에 도착한다 2시정도에..
    시댁에 성묘가고 바로 친정으로 달려갈께..
  • ?
    정미 2005.02.04 20:20
    그래서 저 노을이 지듯이 내 목숨이 사라질 때
    내혼이 부끄럼 없이 당신에게 갈 수 있게 하소서.

    수우족의 기도문이 날 좀더 반성하고,겸허하게 만드네...
    미선아~
    정미언니다.
    잘 살지?
    설날엔 시골 안가니?
    명절 잘 지내구 새해엔 건강 잘 챙기구......복 많이 받거라~~
  • ?
    미선 2005.02.05 02:11
    정숙아 어떻게 결혼한 몸이 친정에 먼저 가겠냐
    지금 어머님과 같이 생활하고 있고 이번설은

    어머님이 광주에서 지내 시겠다고 하셔서 광주로
    간다 갔다가 금산에 간다.(알았지 친구야)


    정미언니 나 미선이 반가워요
    안그래도 선배님들 잘보고 있어요.

    고향에 갔다가 올거예요
    엄마도 보고싶고 아부지도 보고싶고
    부모님 얼굴보고 재충전 해서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어요.

    언니도 설 잘 보내구요 복 많이 받으세요.
  • ?
    lasokson 2020.06.13 17:11
    너무 심오하고 아름다운 시이자 철학이며 기도문입니다. 인디안의 조상들과 우리 몽골리안이 같은 혈족이라는 사실이 더욱 자부심을 갖게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 증말 있을까요? 17 수원영 2005.02.25 1758
190 & 행복을 만드는 성품 9가지 & 6 박미선 2005.02.24 1561
189 & 봄을 기다리는 마음 & 10 박미선 2005.02.21 1528
188 & 행복을 주는 인연 & 16 박미선 2005.02.12 1634
187 즐거운 설날 되세여.. 6 11기 2005.02.04 1356
186 *하루 그리고 또 하루를 살면서* 4 수원영 2005.02.02 1111
185 ★ 교통분담금 찾아가세여 -- 간단히 찾을수 있어용 ★ 3 수원영 2005.02.02 1069
184 ..............비나이다 비나이다!! 7 수원영 2005.01.28 1254
» &인디언 기도문(수우족) 12 박미선 2005.01.24 1872
182 칭구들이여.....보시게나 3 영대 2005.01.23 1581
181 세상은 아직은 아름답습니다 8 수원영 2005.01.18 1388
180 마음의 적 11 박미선 2005.01.16 2192
179 친구는 소중합니다..^&^ 7 친구라네 2005.01.13 1382
178 故人이 된 길은정이 3일전에 쓴 일기 4 수원영 2005.01.09 6577
177 새해에는 이렇게 살게 하소서 11 수원영 2005.01.04 1667
176 미선아..............생일 츄카츄카 (짝~짝~짝) 5 친구가 2004.12.31 1458
175 & 좋다고 말하면 좋은 일이 생긴다 ??? 5 박미선 2004.12.29 1497
174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여~* 4 수원영 2004.12.22 1242
173 팥죽 한그릇 드시고 가세요? ~♡~ 2 동지 2004.12.21 1434
172 사랑해 8 수원영 2004.12.18 129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9 Next
/ 19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