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847 추천 수 2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img05)(h14)안녕하세요?
80년 제4회 MBC 대학가요제 강원도 대표로 나왔던 "둘하나"팀의 박경화입니다.
그때 노래는 <그누가>이구요, 동상을 수상했었죠.
까막득히 25년의 세월이 흘러간 2005년 1월 KBS의 7080과 SBS 낭만 콘서트에서 연락이 왔더군요.
그때 그 멤버들을 찾았으니 한번 노래해 달라는 뜻밖의 소식이었습니다.
저는 그 후 서울에서 지금까지 중학교에서 쭉 교편을 잡고 있고, 유일한 여성 멤버였던 최미경 씨는 현재 대구에서 생활하고 있더군요. 또 한분 김영한 씨는 80년 이후 미국으로 이민가서 샌프란시스코에서 살고 있구요.
이번에 흩어졌던 멤버들이 출연을 위해 다함께 모인답니다.
기억에 희미한 노래를 찾던 중 이곳 홈피까지 오게된 것이랍니다.
잊었던 추억을 찾은것 처럼 반갑고, 고맙기도 했습니다.
그것도 먼 거금도에서까지 우리 노래를 올려 놓았으니 고마운 마음은 몇 배로 커졌답니다.
운영하시는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번 그곳에 가게되면 꼭 연락드리겠습니다.
따스한 커피 한잔 꼭 사겠습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2005년도엔 더 큰 부~자~ 되시구요.
 




  • profile
    운영자 2005.01.06 23:24 Files첨부 (1)

    안녕하세요..뜻하지 않는 반가운 손님이 오셨네요..^^
    글 읽고 반가운 마음에 적어봅니다.
    제가 "그누가" 를 맨처음 들었을때 몇년도인지는 정확히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85~6년도 겨울로 생각됩니다.
    그때 겨울이면 해우를 하던 시절이라 몰른건장을 다하고 집에와서 어머니는 해우를 배끼고 저는 어릴때라 바로 위 형과 함께 발장을 칠할 때, 당시 집에서 모든 일을 도맡아 하던 작은형님의 성화에 못이겨 아부지께서 사 주셨던 전축달린 카세트 라디오를 항시 켜놓고 일을 했답니다.
    그때 오후되면 추억의 음악을 내보내는 방송을 했는데 아마도 '오미희의 가요응접실' 이라 생각되는데요.
    거기서 처음으로 "둘하나의 그 누가" 를 듣게 되었답니다.
    제가 막둥이라 노래 가사의 막내둥이가 된 것처럼... 제 나이 12~3살에 말이죠.^^

    노래를 들었던 그때 마당 뜰방에서 발장을 치르고 있는 꼬맹이의 모습이 생생하게 떠오르네요.

    좋은 노래 불러 주셔서 고맙습니다. (_ _)

  • ?
    blue 2005.01.07 07:21
    저도 이 노래 생각 납니다
    저는 85년에 결혼을 했거든요
    그때는 결혼을 하면 신혼여행 같다와서
    직장 동료, 친구들 이렇게 파트를 나누어 집으로 초대를 했어요
    그때 우리는 남편친구 제 친구를 같은날 초대를 했답니다
    사각으로된 긴상 두개 붙여서 밥 먹고 술 먹고
    먼저 신랑 신부 억지로 노래 시키고
    돌아가면서 노래를 부르며 놀았는데
    제 친구중 한명이 노래를 불렀어요
    그런데 제 결혼식때 잠깐본 제 남편 친구가
    이 노래는 같이 불러야 되는 노래라서
    일어서서
    같이 불렀답니다
    그후 그 두사람 아들하나 딸 하나 낳고 19년째 잘 살고 있답니다
    지난 여름 잠깐 만났는데
    노래 잘 불렀던 그 남자
    배 뿔뚝이 지점장님으로 변신해 있더군요
    그때 이 노래 이야기 하며 모두 행복해 했답니다

  • ?
    페루 2010.11.06 12:12

    저는 이노래를 지금도 부른답니다.

    우리 딸아이가 중학교2학년인데 ,제가 가르쳤더니 지금도 잘 부릅니다.

  • ?
    그누가 2017.01.20 11:04

    지금 이라도 공연한다면 저는 갑니다

    최미경씨 보러.................

  • ?
    곰돌이 2018.06.06 22:49

    하루하루 무료한 나날들...뭔가 재미난 일 없을까하다 대학가요제 영상을 검색하다 그누가 영상을 보며 덕분에 옛날 학창시절을 추억합니다. 지금부터라도 좋은 추억을 만들려 합니다. 7080방송 동영상 20번도 더 봤습니다. 너무 좋아요. 세월이 흘러도 그 당당함과 하모니, 변하지 않고 더욱  성숙되서 좋았어요. 저도 둘하나가 공연한다면 30명은 데리고 공연보러 갑니다. 7080 방송서 다시 뵙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금산에서 바둑대회를(1) 38 김철용 2015.01.07 16050
공지 신거금팔경(新居金八景) 13 달인 2012.01.11 41265
공지 거금대교 개통 이후 거금도 버스 노선표 및 운임 3 file 운영자 2011.12.17 57350
공지 매생이 문의 하시는 분들께 2 file 운영자 2004.02.07 84039
619 추억속에 친구들아. 1 최혜영 2005.03.07 2381
618 거금도 들어가는 정확한 방법을 소개바랍니다 1 곽형 2005.03.07 2283
617 쌍유봉을 아시나요! 1 황차연 2005.02.18 2822
616 내고향 녹동 에서 바가지 식당 1 금산머이마 2005.02.16 3189
615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시: 낭송) 지은이 2005.02.02 2578
614 울님들 모두 ............ 꼭!! 강수현 2005.01.17 1848
613 운영자님께 박희자 2005.01.16 1697
612 매생이 필요 하신분 연락 주세여.. 한국식품 2005.01.13 2371
» <그누가>의 둘하나팀입니다.(80 MBC 대학가요제) 5 박경화 2005.01.06 6847
610 2005년 달력 받으세요... 옥룡이 2004.12.29 1993
609 매생이 파는곳을 알고 싶습니다 2 정숙 2004.12.29 3381
608 이 노래말을 작곡하신 선생님연락주십시요.... 명천정보화마을. 2 김상우 2004.12.27 2412
607 금산테니스클럽..창원교류전을 다녀와서............ 2 진은호 2004.12.14 2666
606 공수레 공수거 4 지은이 2004.12.11 2683
605 [질문] 노프레임으로 일반문서를 게시판 처럼... 8 4U_For_yoU 2004.12.09 2940
604 운영자님 존경합니다. 1 고흥사람 2004.12.06 1772
603 母,,,[어미모] 도화헌미술관 2004.12.02 2329
602 거금도 김용선 2004.12.01 1740
601 학교에서 이효진 2004.12.01 1685
600 관리자님께 이인선 2004.12.01 17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64 Next
/ 64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