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39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사랑하는 동중4회 친구들~~!

또한 남초등 22회 친구님들~~!

2011 신유년 새해가 시작된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은 어느덧 흐르고 흘러 이제 마무리 해야할 시간들~!

유난히 힘들고 어려웠던 한해였것만 모두들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이겨내고 서로에게 힘과 용기가 되엿던

한해가 아닌가 생각해 보네~!

물론 가족을 떠나 보내는 가슴아프고 슬픈일도 있었지만

잘 이겨내고 슬기롭게 대처하여 일상으로 돌아와 친구곁에

살며시 웃음으로 찾아온 친구들~~!

모두들 고맙고 감사허이!

이제 남은 2011년 시간들 더 건강하고 슬기롭게

잘 마무리 할수있길 바라면서 항상 서로가 위안이되고

서로가 격려하면서 아름다운 우정을 나누면서 더욱 잘 지내길 바랄뿐~~!

사람인지라 때론 서운하고 얄미울때도 있었겠지만 모든것 다 이해하고

어릴때 고향 바닷가에서 달빛과 별빛을보며 함께 노래부르며 웃던 추억을

생각하자고~! 친구들 더욱 건강하고 가내 두루 두루 평안하길~~~~!!!

?
  • ?
    동문 2011.11.09 11:55

    장수선무(長袖善舞)

     

    소매가 길면 춤도 잘 춘다.’는 말이 있습니다. 똑같은 실력을 가진 무희라도 소매가 긴 옷을 입고 춤을 추면 훨씬 자신감도 생기고 기량도 최대한 발휘할 수 있어 그 춤이 예쁠 수 밖에 없다는 뜻입니다.

     

    이 말은 중국 전국시대 고전인 <한비자(韓非子)>에 나오는 말입니다. 한비는 당시 유행하던 합종연횡의 국제 정세를 비판하면서 부국과 강병을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BC 4세기 말 중국의 국제 정세는 서쪽의 강력한 진나라와 동쪽에 남북으로 연나라, , , , , 초나라로 이어진, 1 6약 체제의 틀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모든 나라의 관심사는 남북 6개국이 종()으로 연합하여 서쪽의 강력한 진나라에 대항하는 합종(合從)책을 취하느냐, 아니면 서쪽의 진나라와 횡()으로 연합한 연횡(連衡)책으로 취하느냐는 외교적인 문제에 있었습니다. 합종은 유세객 소진(蘇秦)에 의해서, 연횡은 역시 유세객이었던 장의(張儀)에 의해서 주도되었는데 이들은 각자의 논리를 개발하여 오로지 외교적인 방법으로만 나라의 생존을 도모하려 하였던 로비스트들이었습니다. 이에 반기를 들고 나온 사람이 한비였습니다. 그는 나라의 생존은 오로지 외교적인 것에서만 찾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우선 나라의 내정을 잘 하고, 나라를 강하게 만들어야 어느 누구에게도 공격을 당하지 않고 주체적인 외교권을 가질 수 있다고 본 것입니다. 한비는 이렇게 말합니다. ‘나라가 강하면 어떤 다른 나라도 공격할 수 있다. 나라가 잘 다스려 지면 어느 누구에게도 공격 당하지 않는다. 이것은 외교적인 노력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내정의 안정을 통해 이루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우선 내실을 키워 어느 누구도 넘보지 못하는 강력한 조직을 만들어야지 외교적인 방법으로만 조직의 운명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한비의 말은 오로지 인간관계로만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시사해 주는바 적지 않습니다.

     

    한비는 자신의 논리를 쉽게 설명하면서 유명한 ‘장수선무(長袖善舞), 다전선고(多錢善賈)’라는 속담을 꺼냅니다. ‘소매가 길면 춤을 잘 추고, 돈이 많으면 장사를 잘한다.’ 참 많은 것을 시사해 주는 속담입니다. 춤추는 무희가 긴 소매가 달린 무복을 입고 춤을 추면 자신감도 생기고 안정감도 생겨 춤을 잘 출 수밖에 없고, 상인이 돈을 많이 준비하여 사업을 하면 든든한 자신감에 장사를 잘 할 수밖에 없다는 이 속담은 누구나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자금이 풍부하지 못한 상황에서 사업을 하다 보면 위축되고 판단이 흐려질 때가 있을 겁니다. 준비된 충분한 자금이 있으면 좀 더 상황을 크게 볼 수 있고, 협상도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 낼 수 있겠죠. 결국 이 말은 우선 조직의 내실을 키우고 강하게 하면 다른 외부적인 문제는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비는 나아가 이렇게 말을 맺습니다. 강력하게 다스려지는 나라는 어떤 일도 쉽게 도모할 수 있지만, 약하고 혼란한 나라는 어떤 계획을 세워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

     

     ‘외적인 문제해결보다는 조직의 내실을 키워라! 소매가 길면 춤도 잘 출 수 밖에 없고, 돈이 많으면 사업도 잘 할 수밖에 없다.’는 한비의 이 말에 얼마나 동의하십니까? 묵묵히 내실을 키우고, 알차게 내 인생의 업을 키워나가시는 이 시대의 많은 사람들의 모습은 아름답습니다. 오로지 학연 지연만 따지고, 내실을 키우기 보다는 인간관계만 믿고 문제를 해결하려고 밖으로 도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

     

    출처: 박재희 박사 (민족문화컨텐츠연구원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6 결혼식을 축하 합니다 동문 사무국 2018.11.07 252
255 축하 합니다 동문 사무국 2017.06.15 259
254 결혼을 축하 드립니다 김종준 2016.03.03 1319
253 좋은글 입니다 김종준 2014.08.07 2515
252 건강한 여름 잘 보내시길~~!! 김종준 2014.08.06 2329
251 금산남초 제22회 동창회 공지 김종준 2014.04.24 3208
250 나그네 2 김종준 2014.03.05 2818
249 축 개업 - 부자 되시길 바랍니다 김종준 2014.01.29 3169
248 친구님들 늘건강하고 행복하시길!! 1 김종준 2013.10.20 3481
247 축하 합니다..결혼식 공지 합니다 2 동문 사무국 2013.10.08 3330
246 동문님들께 1 박윤희 2012.09.28 3477
245 행복한 1박 2일의 나들이~~~ file 장경순 2012.05.21 3962
244 행복한 1박2일의 나들이~~~ file 장경순 2012.05.21 3919
243 행복한 1박 2일의 나들이~~~ 1 file 장경순 2012.05.21 3860
242 동문 선,후배님들께 동문사무국 2012.05.07 3477
241 너무조용했네 햇살만큼 좋고 행복한봄날 ??????????? 1 임영옥 2012.04.09 4269
240 사랑하는 친구님들!!! 김종준 2011.12.26 4209
239 전국노래자랑에서 송해를 기절시킨 8살 소녀 김종준 2011.12.12 8031
238 송년의밤 행사에 초대 합니다 동문사무국 2011.11.16 3607
» 2011년 마무리 잘 하세나~~! 1 김종준 2011.11.09 43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