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20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박노해 시인은 고흥 동강에서 유년시절을 보내고
벌교 중학교를 졸업 하였다.

군 제대후 처음 접했던 시였는데 군대 가는후배들에게
읽어 보라고 주었던 기억이 난다.


썩으러 가는 길
-군대 가는 후배에게

열여섯 앳띤 얼굴로
공장문을 들어선 지 5년 세월을
밤낮으로 기계에 매달려
잘 먹지도 잘 놀지도 남은 것 하나 없이
설운 기름밥에 몸부림하던 그대가
싸나이로 태어나서 이제 군대를 가는구나
한참 좋은 청춘을 썩으로 가는구나

굵은 눈물 흘리며
떠나가는 그대에게
이 못난 선배는 줄 것이 없다
쓴 소주 이별잔밖에는 줄 것이 없다
하지만 철수야
그대는 썩으러 가는 것이 아니다
푸른 제복에 갇힌 3년 세월 어느 하루도
헛되이 버릴 수 없는 고귀한 삶이다

그대는 군에서도 열심히 살아라
행정반이나 편안한 보직을 탐내지 말고
동료들 속에서도 열외 치지 말아라
똑같이 군복 입고 똑같이 짬밥 먹고
똑같이 땀 흘리는 군대생활 속에서도
많이 배우고 가진 놈들의 치사한 처세 앞에
오직 성실성과 부지런한 노동으로만
당당하게 인정을 받아라

빗자루 한 번 더 들고
식기 한 개 더 닦고
작업할 땐 열심으로
까라면 까고 뽑으라면 뽑고
요령 피우지 말고 적극적으로 살아라
고참들의 횡포나 윗동기의 한따까리가
억울할지 몰라도
혼자서만 헛고생한다고 회의할지 몰라도
세월 가면 그대도 고참이 되는 것
차라리 저임금에 노동을 팔며
갈수록 늘어나는 잔업에 바둥치는 이놈의 사회보단
평등하게 돌고도는 군대생활이
오히려 공평하고 깨끗하지 않으냐
그 속에서 비굴을 넘어선 인종을 배우고
공동을 위해 다 함께 땀 흘리는 참된 노동을 배워라

몸으로 움직이는 실천적 사랑과
궂은 일 마다않는 희생정신으로
그대는 좋은 벗들을 찾고 만들어라
돈과 학벌과 빽줄로 판가름나는 사회 속에서
똑같이 쓰라린 상처입은 벗들끼리
오직 성실과 부지러한 노동만이
진실하고 소중한 가치임을 온몸으로 일깨워
끈끈한 협동 속에 하나가 되는 또 다른 그대
좋은 벗들은 얻어라

걸진 웃음 속에 모험과 호기를 펼치고
유격과 행군과 한따까리 속에 깡다구를 기르고
명령의 진위를 분별하여 행하는 용기와
쫄따구를 감싸 주는 포용력을 넓혀라
시간 나면 읽고 생각하고 반성하며
열심히 학습하거라
달빛 쏟아지는 적막한 초소 아래서
분단의 비극을 깊이깊이 새기거라

그대는 울면서
군대 3년을 썩으러 가는구나
썩어 다시 꽃망울로
돌아올 날까지
열심히 썩어라

이 못난 선배도 그대도 벗들도
눈부신 꽃망울로 피어나
온 세상을 환히 뒤흔들 때가지
우리 모두 함께
열심히 썩자

?
  • ?
    과거또는미래 2018.10.19 21:38
    그대는 군에서도 열심히 살아라
    행정반이나 편안한 보직을 탐내지 말고
    동료들 속에서도 열외 치지 말아라

    빗자루 한 번 더 들고
    식기 한 개 더 닦고
    작업할 땐 열심으로
    까라면 까고 뽑으라면 뽑고
    요령 피우지 말고 적극적으로 살아라
    ------------------- 88 ---------------
    본인이 군생활 했던 시절...행동했던것을
    그대로 썼네요...
    최고로 편하고 안정된 보직을 마다하고
    가장 힘들고 어려운 부대로 보내달라고 해서
    수송부대까지 발을 딛게 되었지요..

    하루가 1년같은 시절이었지만
    그때가 그리운 건 무엇이 그리워서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나도 한줄 김용두 2010.06.20 2805
67 운명이다 / 노무현 1 소홍섭 2010.05.23 2706
66 한마음 체육대회 행사공지및 약도(5월16일) 소홍섭 2010.05.04 2233
65 4대강 사업 이제 멈추어야 한다. 1 소홍섭 2010.04.16 2353
64 우리가 걷고 싶은 길은.../ 허영선(제주올레) 1 소홍섭 2010.02.23 3036
63 대추한알/장석주 1 소홍섭 2010.01.28 7818
62 산행모임 공지 (1월3일 관악산) 소홍섭 2009.12.30 2185
61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김대중 1 소홍섭 2009.12.29 2370
60 2009년 올해의 책 소홍섭 2009.12.29 2208
59 동창 송년모임 공지(12월19일 토요일) 소홍섭 2009.12.04 1920
58 흰 바람벽이 있어/백석 2 소홍섭 2009.12.04 2299
57 동창모임 공지 소홍섭 2009.11.11 2501
56 정종두 동창 아들 돌 잔치 (11월 20일 금 ) 2 소홍섭 2009.11.05 1968
55 이문구의 관촌수필 소홍섭 2009.10.06 2547
54 산행모임 공지(10월11일 관악산) 소홍섭 2009.09.30 1692
53 아버지의 뒷모습/주자청 1 소홍섭 2009.08.13 3827
» 썩으로 가는길(군대가는 후배에게)/박노해 1 소홍섭 2009.08.11 3202
51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신영복 1 소홍섭 2009.08.06 1938
50 산행모임 공지( 운길산 6월14일)) 소홍섭 2009.05.22 1708
49 산행모임 공지(수리산 5월10일) 소홍섭 2009.05.04 17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