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정관리 more

201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ㆍ 연홍(連洪) : 원래 돌산현에 속하였으나 1895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고흥군 금산면(서북쪽에 위치)에 속하게 되었다. 300여 년 전 밀양박씨가 처음 입도하여 마을을 형성하였다고 한다. 넓은 바다 위에 떠 있는 연(鳶)과 같다 하여 연홍도(鳶洪島)라 부르다가 일제강점기에 거금도와 맥이 이어져 있다 하여 연 ‘연(鳶)’자를 이을 ‘연(連)’자로 바꾸었다고 한다. 섬의 지형이 말의 형상과 같다 하여 마도(馬島)라 불렀다는 설도 함께 전해진다. 원적(元籍)은 신전리로 되었고, 1928년에 마도를 연홍으로 개칭하였다
조회 수 25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20180909_다큐3일_연홍도.jpg

 

 

 

[그 섬이 꿈꾸는 풍경 - 고흥 연홍도 72시간] 전라남도 고흥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섬, 연홍도는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불린다. 주민 대부분이 70이 남은 고령이지만 쇠락한 마을을 예술의 섬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고흥 연홍도와 72시간을 함께한다

 

 

방송다시보기 [544회] 다큐멘터리3일 2018.09.09일

 

http://program.kbs.co.kr/contents/vod/vod.html?source=episode&sname=vod&stype=vod&program_code=T2007-0188&program_id=PS-2018142394-01-000&section_code=05&broadcast_complete_yn=N&local_station_code=00&site_id=5431

 

 

 

 

 

 

 

 

 

▲ 지붕 없는 미술관’ 연홍도

 

육지에서 5분 떨어진 전라남도 고흥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섬 연홍도. 1980년대 김 양식이 성행하던 시절, 김을 일본에 수출하던 연홍도는 ‘개가 오천 원짜리 지폐를 물고 다닐 정도였다’고 할 만큼 ‘부자 섬’이었다. 젊은 학생들은 도시로 유학을 보내고, 섬 주민들은 900여명에 이르던 황금기를 겪었으나 현재 남은 80여명의 주민들은 대부분 70세 넘은 고령이다. 

 

0000533966_001_20180909213024392.jpg

 


폐교를 미술관으로 재탄생 시킨 이후 연홍도는 2015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됐다. 마을 곳곳에는 많은 벽화와 작품들이 설치되고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다. 과거의 영화를 다시 꿈꾸는 연홍도를 ‘다큐멘터리 3일’에서 찾아가봤다. 

 

 

▲ 한 걸음, 한 걸음에 놓인 예술

 

연홍도에 가면 ‘지붕 없는 미술관’과 ‘지붕 있는 미술관’으로 두 개의 미술관을 만날 수 있다. 선착장에 내리면 하얀 소라개 조형물부터 시작해 담벼락에 그려진 벽화가 속속 눈에 띈다. 마을 주민들의 추억이 담긴 ‘연홍도 사진 박물관’부터 바닷가로 밀려 온 쓰레기를 주워 만든 작품, 주민들의 손길을 거친 작품까지. 연홍미술관까지 걸어가는 동안에도 추억을 되새기고, 추억을 남기고 싶은 관광객들은 카메라 든 손을 내려놓지 못한다.

 

0000533966_002_20180909213024416.jpg

 


"'지붕 없는 미술관'이라는 말이 딱 이 섬과 어울리는 말인 것 같아요."
- 윤혜숙(36)/ 연홍도 관광객

 

 

 

 

■ 작품 속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지붕 없는 미술관’으로 불리기 전 과거의 연홍도는 주변 섬에서 시집 올 만큼 살기 좋은 곳이었다. 점차 마을이 쇠락하고 젊은 사람들은 떠났지만 ‘부자섬’으로 불리던 과거는 연홍도 주민들의 기억에 깊게 남아있다. 낯선 관광객들의 방문에도 사람 사는 것 같아 좋다는 사람들.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이후 연홍도 주민들은 다시 한 번 젊은 사람들이 찾는 섬이 되길 꿈꾸고 있다. 

 

0000533966_003_20180909213024440.jpg

 


"좋은 데로 시집온다는 것이 이리로 왔어요. 섬에서 섬으로."
- 권광자(72)

 

 

 


"30년 후에는 이 섬도 무인도가 될 가능성이 높잖아요. 죽은 섬이 아닌 젊은 사람들이 살고 싶고 찾아올 수 있는 섬이 되길 바라요."

0000533966_004_20180909213024460.jpg


- 최완숙/ 연홍도 협동조합 사무장

 

 

[사진=KBS 제공]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kbs 다큐3일] 그 섬이 꿈꾸는 풍경 - 고흥 연홍도 72시간 1 file 월품 2018.09.10 254
142 보고싶은 제자들 70년도 강경옥, 김진수 해돋이(유영주) 2018.09.05 198
141 재경연홍향우회 정기총회 및 회장 이, 취임식 행사를 마치고... 연홍향우회 집행부 2018.06.25 162
140 전남 연홍도, 여행객도 작품이 되는 섬… 연홍도는 미술관이다 file 맛도 2017.04.11 240
139 사랑합니다 김원섭 2016.04.23 533
138 재경연홍향우회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식 총무 2016.04.15 654
137 연홍 청년회 야유회 단합대회 김경곤 2016.04.13 672
136 <청년회 모임일정이 변경되었습니다 12월 6일(일) 13:00> 김경곤 2015.11.09 1405
135 축 결혼 초대합니다 1 김정윤 2015.03.23 2378
134 아빠!어디쫌가자! - 연홍도 편 file 연홍사랑 2014.05.14 3425
133 김승곤 딸 결혼합니다. file 무궁화 2014.05.10 2726
132 재광연홍향우회 정기모임 ㅎㅎㅎ즐거운 시간 file 맛도사랑 2013.11.08 3785
131 고향 방문 한마음 큰잔치 결산 보고서 1 김정선 2012.12.26 4558
130 고향 방문 한마음 큰잔치를 마치며... 김정선 2012.12.26 3581
129 연홍마을 한마음 큰잔치-모시는글 재경연홍향우회 2012.12.12 3807
128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진달래 2012.12.10 3780
127 선창가 김금순(김형순)여사 차남 결혼 선창 호랑이 2012.11.21 3740
126 내고향 연홍 청년회 모임에 초대합니다 맛도 청년회 2012.11.12 3344
125 김흥숙 여사 장남의 결혼식 소식 김연희 2012.11.05 3360
124 2012년 10월 7일 연사모 모임 1 file 김연희 2012.10.18 39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