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동촌(東村) : 본래 이 마을에는 오동나무와 버드나무가 많아서 오류천(梧柳川)이라 불러오다가 1956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東村(동촌)과 西村(서촌)으로 분동되면서 마을 동쪽에 위치한다하여 東村(동촌)이라 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19.11.16 11:08

오천 사람들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천 사람들

적대봉 정기를 이어받아 물만내 신비를 품은 수려하고 평화로운 동네

자연이 주는 포근함에 태고의 삶을 심었다.

동해 일출이 장관을 이루고 서광을 비추는 오천마을

 

척박한 황무지에서 개척정신으로 억척스런 삶을 일구었고

온갖 세파와 험난한 고난 속에서도 굳건히 일어났다.

세찬 비바람이 휘몰아치는 칠흑 같은 어둠의 바다에서도

생명의 끈을 놓치지 않았다.

해우의 정신으로 후손들의 생활 터전을 마련하였고,

소중한 생명을 거친 파도 속에 내던지며 온몸으로 부딪치는

처절한 삶을 지탱하였다.

 

때로는 노도처럼 거칠게 때로는 수평선 너머 떠오르는

눈부신 햇살처럼 감미롭게 영혼을 불태웠다.

지고도 체념하지 않고 이기고도 자만하지 않는 중도의 마음

풍어를 기대했어도 결과에 실망하지 않았고

대 자연의 섭리를 겸허히 받아들일 줄도 알고 분수를 지키며 살아왔다.

끝없는 인내와 기다림의 연속이 일상화 돼 버린 지 오래다.

세월이 가도 해우의 과정은 결코 퇴색되지 않으리라.....

 

 

계절이 바뀔 때 마다 새로운 청춘의 부푼 꿈을 안고

은빛 바다향기를 마주하며 건실하게 진땀을 흘리는 사람들...

작은 것에도 넉넉한 웃음을 머금고 풍성한 마음으로

소소한 행복을 나누는 다정한 사람들

사랑과 진실을 가슴에 담고 행복한 내일을 향해

오늘도 희망찬 돛을 올리는 오천 사람들

그 이름 영원히 빛나리!

먼 후세에 길이길이 기억하리라 오천 사람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오천 사람들 2 류순민 2019.11.16 134
199 결혼식을 축하 합니다 향우회 사무국 2018.12.12 349
198 결혼식을 축하 합니다 향우회 사무국 2018.12.12 120
197 부모님 은혜 향우회 사무국 2018.10.29 137
196 멸치그물에 번쩍번쩍 갈치가 가득~ 김선화 2018.10.11 285
195 요즘 가이루가 나와요~ 김선화 2018.10.11 247
194 재경 오천향우회 제11대 임원 및 집행부 명단 입니다 오천 향우회사무국 2018.06.29 173
193 도신스님 울엄마" 거산 2018.05.23 300
192 멸치풍년입니다~ 김선화 2018.05.16 176
191 장사익 - 비내리는 고모령 1212 2018.05.15 121
190 올해 멸치가 많이 나오네요~ 김선화 2018.05.08 169
189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재경오천 향우회 2018.05.02 93
188 오천마을 올해 첫멸치 구경하셔요~ 김선화 2018.04.27 186
187 재경 오천리 향우회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식 행사에 초대 합니다 1 향우회 집행부 2018.03.31 204
186 결혼식을 축하 드립니다 재경 오천 향우회 2017.10.23 180
185 보고싶은 어머니" file 금잔디 2017.10.04 307
184 오천리 동천마을 멸치삶는 냄새가 솔솔~ 김선화 2017.09.28 183
183 요즘 중멸이 잡혀요~ 김선화 2017.06.09 181
182 거금도 미역이 tv 고향견문록에 소개 되었어요~ 2 김선화 2017.03.31 518
181 오천 정추균씨댁 톳농사 시작입니다~ 김선화 2016.11.01 2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