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도라지 꽃

by 木 鷄 posted Jun 1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
    박영환 2020.06.18 16:08
    중년의 연륜 / 목계 

    지식이 배워서 아는것이라면
    연륜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 깨닭은
    삶의 지혜 입니다.

    중년은 삶의 지혜로
    시들어 가지 않고 무르익어 가지요.

    연륜을 쌓으며 살아가는 중년의 삶은
    성숙한 자아를 찾아가는 아름다운 여정 입니다.
  • ?
    木 鷄 2020.06.20 21:38
    홀로 가는길 / 박영환 

    늙어가는 길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
    처음가는 길이라서 낯설기만 합니다 

    좋아도 싫어도
    어차피 가야하는 길이라면
    웃으면서 갑시다.

    둘이서 가도 좋고
    셋이서 가도 좋지만,
    마지막 한걸음은 혼자서 가야 합니다.
  • ?
    박영환 2020.09.26 10:26

    가랑잎 설법 / 윤효

    떨어지는 나뭇잎은 모두
    땅의 색깔을 하고 있다.

    늘푸른 솔잎도
    새 색깔을 그렇게 바꾼뒤
    조용히 내려 앉는다.

  • ?
    木 鷄 2020.10.17 19:23
    석류 / 이영도

    다스려도
    다스려도
    못 여밀 가슴속....

    알알이 익은고독
    기어이 터진 秋情

    한 자락
    가던 구름도
    처마 끝에 머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466
315 안부 3 윤솔아 2021.08.11 99
314 플라톤(platon)의 이데아(idea) 5 박영환 2021.03.04 268
313 變 化 4 朴永煥 2020.10.23 1067
» 도라지 꽃 4 木 鷄 2020.06.18 1243
311 고드름 윤솔아 2020.03.14 175
310 봄은 참으로 좋은 것 같아요 윤솔아 2020.03.14 139
309 나의 소확행 윤솔아 2020.03.14 133
308 후회 윤솔아 2020.03.14 103
307 새해에 윤솔아 2020.03.14 73
306 사랑 윤솔아 2020.03.14 83
305 지금 윤솔아 2020.03.14 65
304 그날 윤솔아 2020.03.14 60
303 많이 보고프다 윤솔아 2020.03.14 82
302 말의 온도 윤솔아 2020.03.14 96
301 위대한 유산 木 鷄 2019.06.02 792
300 달마의 생애 4 木 鷄 2018.12.03 904
299 가을의 기도 3 목 계 2018.10.24 809
298 숙명,운명,그리고 業(업) 木 鷄 2018.08.01 951
297 삶의 균형 1 목 계 2018.07.29 844
296 瞑 想 1 목 계 2018.06.03 9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