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남천(南川) : 연대는 未詳(미상)이나 옛날 “남산골”이라 부르다가 1956년 지방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마을 뒤에 솟은 적대봉 골짜기에서 마을앞 남쪽으로 하천이 흘러 바다에 들어가므로 마을명을 南川(남천)이라 개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7.05.16 05:27

인생...

조회 수 200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 가느냐?"고
굳이 묻지 마시게..

사람 사는일에
무슨 법칙이 있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그냥,,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공수래공수거
          보이시는가.. 저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조각 흰구름,, 그저, 바람 부는대로 흘러 가지만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
      공수래공수거
          진정,,여유있는 삶이란... 나, 가진만큼으로 만족하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 누구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오직,,사랑하는 마음하나 가슴에 담고 물 흐르듯,, 구름가듯,, 그냥 그렇게,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남들은 저리 사는데.."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 깊이 알고 보면,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 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 옥에도 티가 있듯..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까...
      공수래공수거
          한가지..살아가며 검은 돈은 탐하지 마시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보았는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선량들..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하지 않던가..
      공수래공수거
          그저,, 비우고 고요히 살으시게,, 캄캄한 밤 하늘의 별을 헤며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아 잠이 들어도,,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 휘황찬란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 기회만 있으면,,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 그렇게 아웅다웅 하고 살면 무얼하겠나..
      공수래공수거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 옷입고,, 잠 자고,, 깨고,, 술마시고,, 하루 세끼 먹는것도 마찮가지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때,, 빈손 쥐고 가는것도 똑 같지 않던가..
      공수래공수거
          우리가 100년을 살겠나,, 1000년을 살겠나..? 한 푼이라도 더 가지려, 발버둥쳐 가져 본들,,,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을써서 올라 본들,,, 인생은 일장춘몽...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마져도,, 다 내 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 그렇게...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공수래공수거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 하는 사람이나 없도록..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 배풀고, 비우고, 양보하고, 덕을 쌓으며... 그저,, 고요하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세나...
      ?
      • ?
        아다마 2007.05.17 22:10
        우리에 인생에 의미와 가치 를 부여하는
        사랑 과 기쁨.꿈과 용기를.줄수 있는 인생길이라면.
        성공한 인생이 아닐까 십습니다..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9 남천 향우회... 1 남천 향우회. 2007.09.21 2111
      238 어머니... 6 龍基 2007.09.18 2777
      237 추석 3 영남 2007.09.14 2099
      236 아품을 나눕시다 5 노바 2007.09.11 2179
      235 어느 무명시인의 기도 4 요나단 2007.09.06 2511
      234 새벽을 여는 사람들. 3 龍基 2007.09.05 2002
      233 안녕 하십니까? 8 김은택 2007.09.01 2247
      232 정말 감사합니다... 9 미립 2007.08.24 2335
      231 친구여 잘 가시게.... 2 블렉스타 2007.08.21 2350
      230 당신에게.. 9 龍基 2007.08.09 3540
      229 아다마의 일지.. 4 아다마영.. 2007.08.08 2564
      228 고향을 다녀와서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3 龍基 2007.08.03 2216
      227 간청소 해보시길. 龍基 2007.06.24 2211
      226 의학 보고서 龍基 2007.06.24 2815
      225 시와음악.. 龍基 2007.05.29 2713
      224 어머니 사랑 신동식 2007.05.23 1979
      » 인생... 1 龍基 2007.05.16 2004
      222 2007년 5월 8일 밀서가도착했습니다.. 2 닭 아다마. 2007.05.08 2383
      221 재경.남천향우회.소중한 밀서가도착 했습니다.. 4 총무.. 2007.05.07 2488
      220 꽃잎으로위장한 밀서... 2 삼식이. 2007.04.19 220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9 Next
      / 19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