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남천(南川) : 연대는 未詳(미상)이나 옛날 “남산골”이라 부르다가 1956년 지방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마을 뒤에 솟은 적대봉 골짜기에서 마을앞 남쪽으로 하천이 흘러 바다에 들어가므로 마을명을 南川(남천)이라 개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8.01.16 15:32

함께 있을때.

조회 수 1872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함께있을때**



설레이는 사람보다는

편해지는 사람이좋고



**손을잡으면**



손이 따뜻해지기 보다는

마음이 따뜻해져 오는 사람이 좋고



**밥을먹으면***



신경 쓰이는 사람보다는

함께일때 평소보다 더 많이 먹을수 있는 사람이 좋고







**문자가오면***



혹시나 그사람일까 기대되는 사람보다는

당연히 그사람이겠지 싶은 사람이 좋고



**걱정해줄때***



늘~말로만 아껴주고 걱정해 주는사람보다는

오직 행동 하나로 묵묵히 보여주는 사람이 좋고



**친구들앞에서***



나를 내세워 만족스러워하는 사람보다는

나로인해 행복하다고 쑥쓰럽게 말해주는 사람이좋고







**술을마시고 전화하면**



괜찮냐고 걱정해주는 사람보다는

다짜고짜 어디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좋고



** 첫눈이오면 **



전화로 첫눈이 왔다며 알려주는 사람보다는

지금 나와 집앞이다

이 한마디로 보여주는 사람이좋고



**겨울날 함께걷고 있을때 **



따뜻한 곳으로 데려가는 사람보다는

자기옷 벗어주면서 묵묵히 손꽉잡아 주는 사람이 좋고







**내가화났을땐 **



자존심 세우면서 먼저 연락할때까지 기다리는 사람보단

다신 서로 싸우지 말자고 날 타이를수 있는 사람이 좋고



**전화통화를하면**



조금은 어색한 침묵과 함께 목소릴 가다듬어야 하는 사람보다는

자다 일어난 목소리로 하루 일과를 쫑알쫑알 얘기할수있는 사람이 좋고



**감동줄때 **



늘 화려한 이벤트로 내눈물 쏙빼가는 사람보다는

아무말없이 집앞에서 날 기다려서 마음 따뜻하게 만드는 사람이 좋고







**서로의 마음에**



사랑이라는 일시적인 감정보다

사랑에 믿음이 더해진 영원한 감정을 공유할수 있는 사람이 좋고



**낯선사람보다는 **



아직은 서로 알아가고 있는 

이미 익숙해서 편한 사람이 좋고



**내옆에없을때**



곧 죽을것 같은 사람보다는

그사람 빈자리가 느껴져서 마음이 허전해지는 사람이 좋다..........!!





   






?
  • ?
    龍基 2008.01.16 15:47







    세월에 묻혀진 영욕 


     


                                        時調詩人 야인 이정하




    상강은 아직인데 서리가 웬말인가



    한로인 오늘밤엔 찬이슬 와야거늘



    하얗게 내려앉은 머리위 하얀서리




    세월의 무상함에 된서리 맞은가슴



    무심한 세월탓에 머리는 백발되고



    떠나간 사랑탓에 가슴엔 피멍일세




    세월은 유수같다 그누가 말했던고



    그세월 찰라같이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세월속에 묻혀진 榮辱(영욕)이라

  • ?
    龍基 2008.01.16 15:56
     


        인생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이다



        옛말에‘작은 부자는 부지런하면 누구나
        될 수 있지만,큰 부자는 하늘이 내린다.
        라는 말이 있다

        .곧 아무리 노력하고 때를 잘
        타고 태어나도 불가항력적인 섭리(攝理)라는
        법칙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인정하지 않을 때 인생은 고통스럽다.

        인생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選擇)이다.
        되돌릴 수 없는 순간들 앞에서 최선을 다하는
        그 자체가 인생을 떳떳하게 하며 후회 없는
        행복한 삶을 만드는 것이다.

        그러므로 최선을 다했다면 등수 때문에 인생을
        소진시키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말아야 한다.
        인생은 실패할 때 끝나는 것이 아니라 포기할
        때 끝나는 것이다.

        그 고통을 인정하고 고난을 통한 그뜻을 알고
        새 힘을 얻어 ‘아자!’를 외치며 성실하게
        땀 흘리는 사람들은 박수를 받아야 마땅하다.

        존재를 잃어버리면 가슴을 잃는 것이다.
        가슴을 잃어버리면 자신을 잃는 것이다.
        자신을 잃어버리면 세상을 잃는 것이다.
        세상을 잃어버리면 인생을 잃는 것이다.

        삶의 목표는 일등이 아니다.
        편안함을 누리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어쩜 우리네 삶 자체가
        고통 일지도 모르겠다
        **옮긴글**
      • ?
        龍基 2008.01.16 16:00











        2008/01/07 | 조회:3 | 추천:0


















         
         










        ***내가 바로 당신의 인연 입니다***
        당신을 보면 행복해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을 매일 매일
        보고싶어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의 눈짓,몸짓 하나에,
        가슴이 떨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의 말 한마디에,
        울고 또 웃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의 손이 스치는 것만으로도,
        가슴 떨려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을 많이 걱정하고,
        힘들어 하면 대신 힘들고 싶고,

        아프면 대신 아파주었으면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의 웃음에 가슴 저리도록 떨려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신의 모든 것에,
        의미를 두는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당신을 굉장히
        많이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그 사람은
        당신을 가장 많이 이해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 사람은
        당신에게 자신만이,
        가장 잘 해 줄거라고 믿는 사람입니다.

        그 사람은 바,로
        나 입니다.

        내.가.바.로.당.신.의.인.연.입.니.다




        ** 좋은 글 에서 **


         
      • ?
        龍基 2008.01.17 05:59









                그리운, 너무 그리운 그대입니다


                내 그리움의 끝에는
                늘 그대가 있습니다.

                이른 아침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그대입니다.
                가까이 있어 행복한 날보다
                멀리 있어 그리운 날이 더 많아
                가슴 한편을
                늘 아픔으로 물들게 하는 그대입니다.

                밥을 먹다가도 불현듯
                생각나는 그대입니다.
                그리워 너무 그리워
                이름조차 크게 부를 수 없어
                쏟아지는 눈물에 밥을 말아
                삼켜야 하는 이름입니다.

                길을 걷다가도 불현듯
                보고파지는 그대입니다.
                사랑을 알기 이전부터
                그리움을 먼저 배워버린 사랑,
                이 세상에 쉬운 사랑은 없듯이
                쉬운 이별도 없음을 알게 한 그대입니다.

                잠을 자다가도 불현듯
                그리워지는 그대입니다.
                눈빛 하나만으로
                사랑을 다 말할 수는 없지만
                터질 듯한 가슴 하나만으로도
                다 알 수 있는 사랑입니다.

                때로는, 모진 말로
                가슴에 비수를 꽂아도 숨쉬는 순간 순간
                그리운, 너무 그리운 그대입니다.
                너무나 보고픈 그대입니다
      • ?
        龍基 2008.01.17 06:10




        나 죽어 사랑하는 당신의 노을이 되리/ 심성보


         


         


         


         




        나 죽어 무엇이 된다면
        사랑하는 당신의 노을이 되리.

         


         


         


        해 저문 저녁 하늘
        붉게 물든 노을이 되어
        그대 작은 가슴에
        아름다운 곱게 피워보리.


         


         


         


        나 죽어 당신의 노을이 될 수 있다면
        당신의 발끝부터 머리끝까지
        스며드는 붉은빛이 되리
        뜨겁도록 식어버린 우리 사랑
        내 노을이 되어
        당신의 가슴속 구석구석
        아름답게 물들여 주리.

         


         


         


         


        그냥 한평생 살다 간
        사랑이라 말하지 말고
        천년만년 서로의 가슴을 적시는 사랑이 되어
        강변의 고요한 물결처럼
        내 당신을 지키는 하늘의 빛이 되리.

         


         


         


         


        나 죽어 당신을 사랑할 수 있다면
        당신을 지켜 주는 그 무엇이 될 수 있다면
        죽어도 변치 않는
        사랑하는 당신의 노을이 되리...

          


         


        나 죽어서 그렇게 살아 갈수 있다면
        나 죽어서 당신을 그렇게 만날수 있다면
        시리도록 아름다운 사랑이 되리라...






      • ?
        龍基 2008.01.18 07:27
         당신 때문에 행복 합니다 



        따스함이 가득 담긴 그대 음성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선한 눈망울을 가진 당신이
        나를 행복하게 합니다

        삶이 무거워 힘겨워할 때
        따사로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어깨 다독여 주는 당신이 있어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 기쁨에 진심으로 기뻐해주고
        함께 나눌 수 없는 고통에는
        안타까움 전해 주는 당신 때문에
        늘 행복한 사람입니다.

        세상사람 모두를 향한 친절함 속에서도
        날 향한 각별함을 늘 남겨 놓으시는
        내게 또한 특별한 사람인 당신이
        내 존재 이유를 깨우쳐 줍니다.

        삶의 귀퉁이에서 우연히 만났어도
        결코 예사롭지 않은 우리 인연
        수 백억 광년의 시간을 휘돌아
        무한대분의 일의 확률로 만난 우리

        스치는 인연이 아닌 따스한 가슴 속 사랑으로
        서로를 아끼고 존중하며
        삶이 다하는 날까지
        영원한 그대와 나 이기를 바란답니다.

        사랑으로
      • ?
        龍基 2008.01.18 07:33

                    







          



        ♤ 보고 싶고 그리운 마음 ♤


        무엇으로 어떻게 말해야 하고
        무엇으로 어떻게 대신해야 하며
        무엇으로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그 어떤 말과 어떤 단어의 의미로도
        이 보고 싶은 마음을 뜨겁고 옹골차게
        표현할 수 있는 말의 표현은 없을까?

        뜨겁게 타오르는 가슴의 열정을
        무엇으로도 표현하지 못하겠다
        이 보고픔의 의미를 까만 밤

        하얗게 지새우고 눈이 퉁퉁 붓도록
        하얀 눈물 흘리며 쓰리고 아린 가슴의
        통증을 지치고 지친 육신의 고달픔

        그 무엇으로 견주어 비치리까
        보고 싶고 보고 싶은 이 마음은
        내내 나의 가슴에 방망이질 해대고

        내내 빙빙 돌고 있는 가슴속에 쓰라림
        그대가 보고 싶어 애달고 메어지도록
        가슴속에 그대가 보고 싶은 마음 뿐이다

        그 잔잔한 여운의 물결로 이 보고픔을
        미치도록 보고픔을 또 무엇으로 일궈낼까
        그대의 흔적에 또 눈물지며 그리워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9 나이로 살기보다는... 3 龍基 2008.02.18 1975
      298 지는 꽃은 욕심이 없다. 3 龍基 2008.02.17 2379
      297 국보 1호. 3 龍基 2008.02.15 2594
      296 화살을 쏘아라. 5 龍基 2008.02.10 2350
      295 봐봐요. 6 龍基 2008.02.08 2303
      294 보고 싶으면 만나자.. 5 龍基 2008.02.07 2225
      293 고향.. 7 龍基 2008.02.05 2536
      292 그리운 사랑을 전합니다. 3 龍基 2008.02.02 2211
      291 헐 하우스. 4 龍基 2008.02.01 2551
      290 설. 3 龍基 2008.01.31 1692
      289 당신을 기다립니다. 2 龍基 2008.01.30 2104
      288 가슴을 적시는... 4 龍基 2008.01.28 1998
      287 긍정적인 사람. 5 龍基 2008.01.28 2709
      286 교만으로 부터 탈피.. 1 龍基 2008.01.25 1985
      285 내게온 아름다운 인연.. 5 龍基 2008.01.24 2080
      284 좋은시 모음.. 6 龍基 2008.01.20 5034
      283 가치 있는 삶. 6 龍基 2008.01.20 1918
      282 이렇게 ... 7 龍基 2008.01.20 1904
      281 조용한 힘.. 3 龍基 2008.01.18 3981
      » 함께 있을때. 7 龍基 2008.01.16 18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