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남천(南川) : 연대는 未詳(미상)이나 옛날 “남산골”이라 부르다가 1956년 지방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마을 뒤에 솟은 적대봉 골짜기에서 마을앞 남쪽으로 하천이 흘러 바다에 들어가므로 마을명을 南川(남천)이라 개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조회 수 232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때로는 세상을 거꾸로 바라보세요★




    어렸을 때,
    허리를 잔뜩 구부리고
    가랑이 사이로 먼 곳의 풍경을 보던 경험이 있으시지요?


    그런 자세로 보는 풍경은,
    하늘과 땅의 위치가 뒤바뀐 것 같고
    늘 보던 눈에 익은 풍경이라도
    어쩐지 새롭고 재미있었지요.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꽤나 오랜 세월
    단 한 번도, 세상을 그렇게 신비롭게 보는 일을 잊어버리고
    어렸을 때의 그 경험을 떠올리는 것조차 잊고 살았지요.


    눈에 보이는 풍경을 바로 보는 것조차
    천천히 살펴보고 즐길 틈마저 잃어버리고
    달리는 차창(車窓) 밖으로 건성으로 보거나
    보이는 풍경을 감상하기 보다는
    그 풍경과는 거의 상관없는 어떤 일들로
    머릿속은 늘 복잡하게 얽히고 섥히기만 했지요.


    나이를 먹어가면서
    '꿈'을 잃고 살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직도 '꿈'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그것은 '꿈'이 아닌 '욕심(慾心)'으로 바뀌었는데도
    세상 물정(世上 物情)의 때 묻은 눈으로 보기 때문에
    '꿈'과 '욕심'을 구분하는 것조차 어려워졌지요.


    아주 가끔씩이라도
    자신이, 나이든 '어른'이라는 생각은 접어버리고
    어렸을 때 가랑이 사이로 먼 산 풍경을 보았듯이
    지금 여러분 눈에 보이는 풍경을 거꾸로 한 번 보세요.
    그리고
    엉뚱하다 생각될 수도 있겠으나,
    머리 속으로는 지금 여러분이 처(處)한 현실과 입장도
    거꾸로 뒤집어 생각해 보세요.    (펌)



    이 곡은 슈베르트의 즉흥곡입니다...^(^
    하루도 선후배님의 생애 최고의 날이 되시길~~ !

    ?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