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위대한 유산

by 木 鷄 posted Jun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한 선비가 자식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내가 벼슬살이를 오래 하지 못해서 너희들에게 밭뙈기 한뼘도 남겨주지 못했다.

그래서 오늘은 아비로써 너희 들에게 두 글자를 유산으로 남겨 주고자 한다.

한 글자는 懃(근)이고, 또 한 글자는 儉(검)이다.

이는 좋은 밭이나,기름진 땅보다 나은 것이니 일생동안 써도 다 쓰지 못할 것이다.

 

이편지를 쓴 사람은 조선 시대의 선비 다산 정약용 이다.

그는 마흔살부터 18년간 귀양살이를 하면서 고향에 있는 자식들에게 편지로 교육했다.

어느해 큰아들 학연이 하도 답답한 나머지 아버지를 모함하여 귀양가게 만든 사람들을 찾아가서

도움을 청해 보고자 한다는 편지를 보내오자 다산은 다음과 같은 답장을 아들에게 보냈다.

 

사람의 행동에는 네가지 등급이 있다.

옳은것을 지켜서 이익을 얻는것이 첫 등급이고,

옳은것을 지켜서 해로움을 당한것이 그 아래 등급이며,

그른것을 쫓아서 이익을 얻는것이 그 다음 등급이며,

그른것을 쫓아서 해로움을 당하는것은 그중 가장 낮은 등급이다.

그런데 지금 너는 나를 모함한 자들에게 아부를 떨어서

귀양살이의 괴로움을 면해 보고자 하는구나 !

세번째 등급이지만, 끝내는 그른것을 쫓아서 해로움을 당하는 네번째 등급으로 떨어지고 말것이다.

그러하니 어찌하여 아비가 자식에게 그렇게 하라고 말 할수 있겠느냐 ?

 

다산 정약용의 이 가르침은 자식에게 남긴 참으로 위대한 유산으로 생각 되어서

교육 타임스라는 출판사 에서 발간한 월간지 교육과 사색에 실린 글을 여기에 옮겨 보았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인들의 해변 문예학교가 열리는 소재원 4 file 운영자 2004.11.23 24351
308 흔들리지 않는 사물 1 진병일 2005.04.27 2370
307 흐르는 시간속의 나 3 木 鷄 2018.11.17 453
306 홀로선 소나무 4 정성수 2003.10.05 2076
305 향수(鄕愁)Ⅱ 8 처련 2011.09.24 6916
304 향수(鄕愁) 처련 2011.08.27 7651
303 할미화 남창욱 2004.12.26 2006
302 한글/표준발음/ 오;래어.한글변환기/한자.옥편 선 창수 2008.03.31 3269
301 한국어 맞춤법// 검사기 1 선 창수 2008.03.31 2864
300 필연의 이유 2 남창욱 2006.04.22 2586
299 틀리기 쉬운말 1 선 창수(처) 2008.09.20 5002
298 탄다 타 반야 2015.07.11 1724
297 타는 바다로 비를 몰고 갔다 3 洪海里 2006.09.10 2592
296 콤플렉스 윤솔아 2013.12.08 2816
295 친구에게 쓰는 편지 4 천창우 2008.05.23 4077
294 친구야 ! 반갑다 (재경 금산면 67년 초등 총 동창회를 마치고) 4 진점규 2007.08.27 3575
293 친구 생각 반야 2008.05.06 2765
292 추억과 현실 4 반야 2008.11.08 5999
291 초여름 단상(斷想) 1 처련 2012.06.15 5343
290 천으로 만난 인연 반야 2008.05.22 2776
289 천년의 금서(잃어버린 삼천년) 1 무적 2009.09.26 46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