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1.11.23 17:56

연탄배달부

조회 수 27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저는 비좁은 산동네에서 연탄을 팔고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저는 한 여자를 사랑하게 되었죠



오르막길에서 말없이 리어커를 밀어주던 그녀...



아마도 그녀는...



외로운 노인들에게 도움을 주는것 같았습니다



이 산동네에 살기에는...



그녀는 너무나 비싼옷과 멋있는 차를



가지고 있었으니까요...



시간이 흘러 전 그녀와 아주 가까운 사이가 되었습니다

노인들도 보살피고...



연탄도 같이 실어 배달하고...



언제부터인가 그녀가 않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미칠것만 같았죠



아름다운 그녀가 혹시 잘못된것만 같아...



서너달이 지났을까...



그녀가 나타났습니다...



큰 짐가방 두개를 들고서...



" 저 데리고 살수 있죠? 당신이랑 함께 살고싶어요 "



너무 당황한 나머지 전...



쉽게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꿈에서만 바라던 그녀가 제게 왔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기에...



그렇게 저희는 하나가 되었습니다



물론 그녀의 부모님은 허락하시지 않으셨죠...



그녀는 부모까지도 버려가며 제게 온겁니다



가난했지만 우린 행복했습니다



가끔... 그녀의 이쁜옷에 연탄재가 묻을때면



속상하긴 했지만...



3년이 지나고 우리는 월세집이 아닌



진짜 우리둘만의 집으로 이사를 하였고



너무너무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가끔 연탄을 배달하는 아내의 얼굴에



땀이 맺히곤했지만 다른 걱정은 없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고



연탄값이 조금 내릴때쯤



서둘러 연탄을 장만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아내와 저는 힘든줄 모른채



배달하기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산꼭대기에 올랐을땐가...



아내가 뒤에서 손을 놓아버려서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연탄재를 뒤집어쓴채...



연탄재를 대충 털고 일어나



아내에게 다가갔을 때 였습니다...



아내는 의식을 잃은채 식은땀만 흘렸습니다



병원에 도착해 한 시간이 지났을까



아내가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오더군여...



믿을수가 없었습니다



아름다운 나의 그녀가 세상을 떠난것이였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아내의 소지품을 정리할수 있었습니다



아내가 그토록 감춰온 일기장까지도...





오늘 정말 자상한 남자를 만났다



그 남자는 연탄을 배달하는 배달부였다



남자의 연탄이 굴러떨어질것만같아



뒤에서 남자의 리어커를 밀어주었다



말 한마디 해보진 못했지만 따뜻한 남자 같았다


오늘은 그와 연탄배달도하고



할아버지 할머니 댁을 찾아 음식도 전해드렸다



내 생각이 맞았다



그는 따뜻한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그가 사랑스러워 보이기 시작한다



하루라도 그를 보지못하면 내 하루는 엉망이된다




부모님께 그의 이야기를 해보았다



하지만 부모님은 이해해주시지 않았다



속상한 마음에 짐을쌌다



부모님께는 죄송하지만



그만이 나를 감싸줄수 있을것만 같았다




그에게 같이 살자고 말했다



그는 당황했는지 아무말도 하지못했다



그도 날 사랑한 것일까??




같이 산지 3년만에 우리집이 생겼다



그동안 그와 배달을해서 번 돈으로



집을 장만한 것이다



너무 행복하다




병원에 다녀왔다



병이 점점 악화되어 얼마 살지 못한덴다



무리하지 말라며



의사선생님은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했다




엄마가 보고싶다



넓은집에 나의 느티나무가 가끔씩 보고싶다



죽을때가되니 별생각이 다든다




이마에서 점점 식은땀이흐른다



남편이 보지 않기를 바랬는데 난 뭉등병이다



점점 눈썹과 머리가 빠진다



남편을 처음 만나고 지금까지



눈썹을 그리고 다녔다



다른 남자들처럼 남편도 날 떠나갈까봐




너무 더운 날이였다



한참을 오르고 오르다



남편이 쉬었다 가자고 말했다



그리고는 수건으로 얼굴의 땀을 닦아주었다



걱정이 되었다 눈썹을 지워버릴까봐....



이상하게도 남편은 이마와 볼만 문지르고 있었다



눈썹근처는 가지도 않은채



이제야 알았다



처음부터 남편은 알고 있었던 거였다



다른사람은 모두 날 버렸지만



남편은 나의 병까지도 사랑해 준 것이다



남편에게 고마웠다



그리고... 넘 미안했다



이제 남편의 리어커를 밀어줄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기에...




왜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이 내 마지막 사랑인지...

하고 한숨만 쉴뿐입니다...


흐르는 음악 ♬ 조장혁 - Sa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금산에서 바둑대회를(1) 38 김철용 2015.01.07 16142
공지 신거금팔경(新居金八景) 12 달인 2012.01.11 41365
공지 거금대교 개통 이후 거금도 버스 노선표 및 운임 3 file 운영자 2011.12.17 57498
공지 매생이 문의 하시는 분들께 2 file 운영자 2004.02.07 84232
20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사랑하고싶어 2001.11.23 2706
19 가을 단풍같은 그대 이무하아이 2001.11.23 3266
» 연탄배달부 이무하아이 2001.11.23 2747
17 정말 화가 나는군요!!!! 김장기 2001.11.17 3262
16 홈페이지 잘 보았습니다. 1 김장기 2001.11.15 3434
15 생각하며 읽어보기.. 황경미 2001.11.10 3627
14 추운 겨울이 오네...... 거금도 2001.11.08 4339
13 이제 가을은 가고.......... 황경미 2001.11.06 4055
12 생활정보 김유철 2001.10.31 4647
11 자랑스런 錦山人이여라....! 김유철 2001.10.31 4619
10 아름그림 태어났네! 1 김재영 2001.10.30 4863
9 이런곳이 있었다니. 김길현 2001.10.30 4365
8 너무 무정한 놈 김승권 2001.10.29 5054
7 감사합니다. 1 후니 2001.10.27 4780
6 고향 금산이 자랑스럽습니다... 1 김도영 2001.10.26 5396
5 금산 화이팅 정은화 2001.10.26 5165
4 열심히 생활하세요 김승권 2001.10.26 5137
3 축하 합니다......... 1 김찬 2001.10.25 5028
2 금산 홈페이지 1 거금도 2001.10.25 11540
1 From A Distance Bette Midler 2002.03.27 167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