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동정(桐井) 원래는 산골 안에 금(金)이 매장된 마을이 있어 古羅金(고라금)이라 부르다가 마을 앞 연못가에 오동나무가 있고 그 밑에 있는 바위에 솟는 샘이 있다하여 동정이라 불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원래 동정, 신정, 성치가 한 마을이였는데 인구가 증가됨에 따라 성치, 신정마을로 분리되었다.
2018.11.19 02:26

장자의 소요유

조회 수 261 추천 수 0 댓글 2

장자의  사상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遡 遙 遊(소요유)로 압축 할수 있다.

 

소요유란,마음이 가는대로 자유롭게 거닐면서 

자연을 벗삼아 즐겁게 살아가는 삶을 의미한다.

그렇다고 일없이 노니는 것만을 뜻하는것은 아니다.

마음에 짐을 지우지 않고 즐겁게 살아가는 자세를 말하는 것이다.

 

만약, 우리가 한가지 일에만 지나치게 매달린다면

몸도 마음도 견디어내지 못할것이다.

그래서 현명한 사람은

거문고 장인이 거문고 줄을 다루듯이, 여유롭게 자신의 일을 즐긴다.

 

공자도 말하지 않았던가 !

일을 잘하는 사람보다, 일을 즐기는사람이 더 뛰어난 사람이라고....

 

일을 즐긴다는것은,

일에 빠져 몸과 마음을 피폐하게 만드는것이 아니라

일을 통해서 심신을 수양하고, 정신적 평화를 얻는 것이다.

 

  • ?
    박영환 2018.11.21 16:00

    涅槃寂靜(열반적정)

    열반이라 하면 죽음을 일컫는 말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결론부터 말 하건데 그것은 옳지 않는 생각이다.
    왜냐하면 살아서 열반의 경지에 이른 사람도 있으니까......

    열반 적정의 뜻은 불이 다 타고 난후 재만 남아 고요한 상태를 말한다.
    마음속의 탐욕, 분노,괴로움, 번뇌, 망상이 불길이 되어 타다가 꺼지면
    고요함 만이 남는다. 그 상태가 열반적정 이다.
    평범한 사람 즉, 범인은 죽음으로써만 그 경지에 이를지도 모른다.
    하지만,
    깨달은자, 해탈한자는 살아있는 상태에서 이미 열반 적정의 경지에 도달 했다고 보는 것이다.

    소위 4 대성인이라 부르는 석가 공자 소크라테스 예수가 그들이 아닐까 생각한다.
    불교의 용어로는 成佛(성불)이라고도 말한다.
    하지만 이글을 읽으실 독자 여러분이 모두 불교 신자일수만은 없다.
    그래서 성불 보다는 깨달음 이라는 표현이 더 적절할것 같다.

    끝으로 한마디 덧 붙이자면, 로마로 가는 길은 여러갈래지만
    도착점은 역시 로마 라는 사실이다.

  • ?
    박영환 2018.11.25 00:18

    시간을 낭비 한다는 말은 / 라이너 마리아 릴케

    시간을 낭비한다는 말은 참 이상한 말이다.
    시간을 붇들어 두는것, 늘 그것이 문제거늘.....
    왜냐하면 누가 두려워 하지 않겠는가 !

    지속은 어디에 있고, 마지막 존재는 세상 어디에 있는지를 보아라!

    땅거미가 깔린 공간으로 서서히 날이 저물고,
    그것이 밤으로 녹아든다.
    일어서는 것이 정지가 되고, 정지가 눕는것이 되고,
    그리하여 기꺼히 드러누운 것이 사라져 간다.

    반짝이는 별을 상공에 두고 산들은 잠들어 있다.
    아---나의 황량한 마음속에
    지붕도 없이 멸하지 아니하는 것이 묵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 힘들때 3초만 웃자 4 김현심 2005.07.03 3660
379 흐르는물 애플릿입니다. 4 朴美順 2005.08.10 5947
378 회갑 및 고희연의 이모저모 7 박두영 2005.07.11 4402
377 황금돼지 2 최지영 2006.12.31 6769
376 화니지니의 독도는 우리땅 2 박미순 2005.03.26 4909
375 화나고 속상할때 이렇게 9 김현심 2005.09.23 4561
374 홍자동생 오랜만이구나 3 최진오 2006.01.13 5685
373 형님에게 3 도현 2011.01.11 10100
372 향우회 장학금이 저희집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최재영 2010.04.27 7774
371 향우회 단합대회 사진이 석정리 사진실에 있습니다, 동정총무 2009.11.17 6598
370 향우회 가을맞이 단합 대회 초대 및 공고(일정변경) 총무 2009.10.04 7766
369 향우님에게 도움을 박두영 2005.02.13 4467
368 향우님 박두영 2005.05.07 4682
367 행사를 마친후 감사의 글 박갑수 2007.07.12 7763
366 행복한 자리 5 김현심 2005.08.08 4312
365 행복한 시간표 (지혜로운 사람은 언제나 시간을 잘 활용합니다) 6 김현심 2005.08.17 4689
364 행복한 결혼생활 생활을 위해서... 3 최진남 2007.07.01 5534
363 행복한 가족 3 최용익 2005.05.04 3610
362 행복한 가정을 위한 열가지 비결 6 김현심 2006.12.20 6607
361 행복을 끌어 당기는 방법 7 김현심 2005.07.14 35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