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ㆍ 일정(日亭) : 옛날 마을에 우물이 하나 뿐이어서 一井(일정)이라 부르다가 나중에 마을에 우물이 많이 생겼으며 마을 앞에 수백년된 정자나무가 있어 정자나무를 중심으로 해와 같이 밝고 둥글게 살자는 뜻으로 日井(일정)으로 바꾸었다가 정자정(亭)자를 붙여 일정으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2020.12.01 19:27

12월 파래 추리기

조회 수 158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앙상한 나뭇가지에 걸린 12월은

겨울로 들어서는 문턱이라 몹시 추웠다

살을 에일 듯한 강추위나 칼바람은 아니었지만

그때는 어느 집이나 궁핍한 살림이라

먹거리도 시원찮아 추위를 버텨낼 수 있는 재간도 힘도 없었다

요즘같은 두툼한 패딩 점퍼나 오리털 파카는

상상도 할 수 없던 시대였기에

옷속으로 쌩쌩 파고드는 겨울 찬바람을 온몸으로 맞닥뜨려야만 했다

그래도 아이들은 뭐가 그리 좋았을까

언덕배기에 올라 비좁은 골목길을 달려보기도 하고  

모래사장에서 공차기 놀이에 빠져있다

해가 서산으로 기울고 

마을이 어둑어둑해질 무렵 집으로 돌아왔다

갑자기 방에 뛰어들다 보면

양말속에 들어있던 모래가 한 움큼씩 방바닥에 쏟아지면서

야단도 맞고 동네 우물가로 직행을 해야만 했다

저녁을 먹고 난 후 온식구들이 모이고 밥상을 길게 붙혀

김발에서 뜯어온 해우를 쏟아붓고 파래를 추려내야 했다   

왜냐하면 그해 첫물(초벌)의 해우속에는 파래가 많이 묻어오기 때문이다

그 파래를 추려내 새까만 해우를 아침 일찍 떠 널어야

높은 값을 받을 수 있었고

또 가정용 동력발전으로 온 전기는

해가 지면 인입이 되어 밤 10시면 정확하게 멈추기 때문이다

동력 전기가 꺼진 후

등잔불로 파래 추리기는 하늘에 별따기 보다 어려웠고

졸리기도 하고 온 몸은 좀이 쑤셔 일어섰다 앉기를 반복하다

그대로 꼬꾸라져 잠들기도 했다

반세기가 지나 아련한 추억이 되었고  

그 적막한 별 달밤속에 묻혀있던 이야기가 새록새록 떠오른다

그시절 고향의 풍경은 내 마음속에 진하게 채색되어

빈 가슴골 끝만 후벼파내고 있다

마을 어르신들 "코비드 19" 꼭 승리하세요

?
  • ?
    처련 2020.12.01 20:11

    인문학, 한자로 풀어 쓰면 人文學이다.
    인간에 대한 학문이라는 뜻이다.
    인간의 삶, 사고 또는 인간다움 등 인간의 근원 문제에 관해 탐구하는 학문이
    바로 인간에 대한 학문, 곧 인문학이며
    인문학이 우리의 삶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이야기, 생각, 언어란다.
    쉽지만은 않은 학문임에는 틀림이 없다
    거금도 닷컴에 올린 글은 모두 내가 자라온 고향과
    향촌의 유년시절을 일정한 형식없이 적어본 글이다
    다행히 같은 시대를 同感(동감)해주신 분들
    그렇지 않는 분들도 있을줄 믿지만
    날선 비판 보다는 따뜻한 격려가 필요로 할 떄이다

  • ?
    4반 보선(여수) 2020.12.02 09:45
    1968년도에 금산에 전기가 들어왔는데, 그전에는 이런 수고로움이 있었군요
    제가 1969년생이니 축복받은 세대입니다 ㅎㅎㅎ
    아직 고흥은 "코로나" 가 범접을 못한겄 같습니다
    담주 토요일 김장하신다는데 온가족이 도우러 갈 예정입니다~~~

    타향에서 늘 강건하십시요~~~
  • ?
    처련 2020.12.02 22:52
    보선이가 다녀갔구나
    전기가 오는 날부터 문화혜택이 많았지
    라디오나 레코드에 의지하고 살았던 시대에서
    텔레비젼이라는 흑백 극장이 생겼단다
    "여로"라는 드라마가 온 나라를 뒤흔들때
    처음으로 예쁜 배우나 멋진 탤런트를 영상으로 보기도 하구
    학교 시험이 있는 날은 밤새 몰아치기 공부를 해도 되었구
    그것 뿐이랴
    농가의 농기계나 냉장고 전기밥솥 등 가전제품이 놓이구
    그날부터 향촌은 문명이 들어왔다
    욕심없이 순박하게 살았던 그때가 그립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을회관 컴퓨터 운영비 후원금(2차공지) 12 김기우 2006.11.19 26192
공지 마을회관 컴퓨터 운영비 31,000원에 대한 제안입니다 75 김기우 2006.08.15 37256
730 추억의 검정고무신 3 처련 2021.01.05 137
729 둔벙치의 금산 장날 3 처련 2020.12.05 259
» 12월 파래 추리기 3 처련 2020.12.01 158
727 부고~~ 1 일정청년 2020.11.04 272
726 일정리 팔순 어르신들 6 김창선 2020.05.25 274
725 歸鄕(귀향) 6 처련 2020.04.30 419
724 추억의 오후반(2부제) 수업 1 처련 2020.04.03 255
723 된돌이의 동백꽃 3 처련 2020.03.27 258
722 파성 마을과 목장성(城) 6 처련 2020.03.21 408
721 유년의 아름다운 추억 여행 1 처련 2020.03.12 268
720 코로나 사태를 보면서 2 처련 2020.02.26 273
719 봄이 오는 길 1 처련 2020.02.15 222
718 정월 대보름 歲時風俗(세시풍속) 3 처련 2020.02.08 255
717 우리 동네 이장님 어디있소? 7 처련 2020.02.03 413
716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305
715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156
714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142
713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113
712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117
711 2017년4월16일 제경 중앙학군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라동화 2017.04.17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